머니투데이

日 도쿄 292명 코로나 신규 확진…전날보다 크게 줄어(상보)

뉴스1 제공 2020.08.02 15:38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9일(현지시간) 코로나19 비상사태가 선언된 도쿄의 신주쿠역 지하도에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출근을 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9일(현지시간) 코로나19 비상사태가 선언된 도쿄의 신주쿠역 지하도에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출근을 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윤다혜 기자 = 2일 하루 동안 일본 도쿄도 내 29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NHK에 따르면 도쿄도는 이날 오후 3시 기준 도내 확진자 수가 전날보다 292명 증가해 누적 1만3455명으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이는 전날보다 크게 감소한 수치다. 전날 도쿄도에서는 472명이 신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일일 확진자 수가 최고치를 기록한 것은 Δ지난달 30일 367명 Δ31일 463명 Δ1일 472명 등이다. 이틀 연속 400명대를 기록하다 이날 200명대로 줄었다.



도쿄도는 회식을 통한 집단감염이 잇따르고 있다며 지난 3일부터 도내 음식점과 노래방에 오후 10시까지로 영업시간을 제한할 것을 요청했었다. 또한 도민들을 대상으로 대규모 회식이나 연회, 소규모라도 가까운 거리에서 대화는 자제하라고 권장하고 있다.

지난달 31일 일본 정부 코로나19 분과회는 감염 상황을 4단계로 나누고 상황이 악화되기 전 중환자 수나 확보된 병상 수, 60대 이상 감염자 수 등을 토대로 필요한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밝혔다.

분과회에 따르면 코로나19 감염 상황은 Δ1단계는 '감염 제로 산발적 발생단계'로 감염자가 산발적으로 발생하는 상황 Δ2단계는 '감염 점증 단계'로 감염자가 꾸준히 증가하고 의료시스템에 부하가 축적되는 상황 Δ3단계는 '감염 급증 단계'로 감염자 수가 늘어 의료시스템에 지장이 나오는 상황 Δ4단계는 '감염 폭발 단계'로 폭발적인 감염 확대가 일어나 의료시스템이 기능 부전에 빠져 있는 상황으로 분류된다.


전날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관저에서 기자들에게 "현재 감염 상황을 높은 긴장을 갖고 주시하고 있다"며 "지방자치단체와 제대로 소통하며 필요한 대응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