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수원시, '호우 경보' 발령에 재난안전대책본부 확대 가동

뉴스1 제공 2020.08.02 15:02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오후 2시 현재 큰 피해 없지만 상황 예의 주시

수원시 직원들이 2일 재난안전상황실에서 CCTV로 수원시 관내 비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 뉴스1수원시 직원들이 2일 재난안전상황실에서 CCTV로 수원시 관내 비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 뉴스1




(수원=뉴스1) 최대호 기자 = 수원시를 비롯한 경기도 17개 시·군에 '호우 경보'가 발령된 가운데 수원시가 피해 최소화를 위한 대비를 강화하고 나섰다.

시는 호우 경보가 내려지던 오후 2시, 시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김용덕 안전교통국장 주재로 호우 대비 긴급 대응회의를 열고, 비 피해 취약지역 상황을 점검했다.

시는 지역 내 모든 대규모 공사장 상황을 확인했으며, 비 피해 취약 부분이 발견되면 즉시 대응하기로 했다.



민간 공사장(재개발·재건축)을 점검하고, 광교저수지 물을 적절하게 방류하기로 했다.

기상청 예보에 따르면 수원시에는 이번 주 내내 비가 올 것으로 보인다.

수원시에는 2일 새벽 권선구 세류동에서 경미한 침수(다세대주택 반지하방 5개소) 피해가 있었지만 긴급복구해 이재민은 발생하지 않았다.

또 파장동 도로변 소나무 1그루가 쓰러졌지만 복구를 완료했다.

1일 정오에는 6개 반 44명으로 구성된 '수원시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구성해 집중호우에 실시간으로 대응했고, 경보 발령 직후인 2일 오후 2시 재난안전대책본부를 18개반 96명으로 확대했다.

현재 공무원들이 급경사지, 공사장, 배수펌프장, 침수 우려 취약도로 등 93개소를 집중적으로 예찰하고 있다. 하천, 지하차도 등 취약지역도 지속해서 추이를 지켜보고 있다. 비 피해가 발생하면 즉시 출동해 긴급 복구를 할 예정이다.


김용덕 안전교통국장은 "시민들께서는 집 주변 위험시설을 꼼꼼하게 점검하시고, 피해가 발생하면 즉시 수원시에 신고해 달라"며 "비가 그칠 때까지 외출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