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중부지방 덮친 폭우에 軍 '집중호우 주요지휘관회의'

머니투데이 최경민 기자 2020.08.02 11:24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the300]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충북 지역에 호우로 인해 2일 오전 충북 충주시 양성면 중부내륙고속도로 양평방면 중원터널 부근에서 산사태가 발생해 중장비들이 토사를 치우고 있다. 현재 이 지역 중부내륙고속도로 양평방향이 전면 통제되고 있다. (사진= 한국도로공사 교통정보 Road Plus 폐쇄회로 화면 캡처) 2020.08.02.    photo@newsis.com[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충북 지역에 호우로 인해 2일 오전 충북 충주시 양성면 중부내륙고속도로 양평방면 중원터널 부근에서 산사태가 발생해 중장비들이 토사를 치우고 있다. 현재 이 지역 중부내륙고속도로 양평방향이 전면 통제되고 있다. (사진= 한국도로공사 교통정보 Road Plus 폐쇄회로 화면 캡처) 2020.08.02. photo@newsis.com




중부지방 폭우로 인명·재산 피해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군 당국도 발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국방부는 2일 정경두 장관 주재로 집중호우 주요지휘관회의를 연다고 밝혔다. 회의는 이날 오후 4시30분에 예정됐다.

합참의장을 비롯해 전국 각 지역 군부대 지휘관들이 회의를 하며 집중호우 실태를 점검하고 대책을 논의할 계획이다.



한편 이날 강원 및 충청권에 집중호우가 내리고 있다. 중앙선과 충북선, 영동선 구간 열차가 잇따라 운행을 중단했다. 경기도 전역에는 호우특보가 내려졌다. 다음날까지 중부지방에 최고 300mm의 비가 내릴 것이란 관측도 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