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윌리엄스 "잔디 밟으면 3피트", 심판 "수비 피해서 무방" [★부산]

스타뉴스 부산=박수진 기자 2020.08.01 20:02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윌리엄스 감독. /사진=KIA 타이거즈 제공윌리엄스 감독. /사진=KIA 타이거즈 제공




맷 윌리엄스(55) KIA 타이거즈 감독이 판정에 항의하는 모습을 보였다

윌리엄스 감독은 1일 부산 사직 구장에서 열린 롯데와 원정 경기 도중 더그아웃을 박차고 나와 심판진의 판정에 문의했다.

논란의 상황은 3회말 나왔다. 2-4로 뒤진 3회말 무사 2루 상황에서 이대호가 유격수 앞 땅볼을 쳤다. 박찬호가 이 타구를 잘 잡아 2루 주자 전준우의 협살을 시도했다.



하지만 런다운 과정에서 아웃을 잡는데 실패했고 전준우는 3루, 타자 주자 이대호는 2루에 안착했다. 전준우가 박찬호의 태그를 피했다. 이 과정에서 전준우는 잔디를 밟았지만 그대로 넘어갔다.

윌리엄스 감독은 "3피트를 벗어난 것이 아니냐, 잔디를 밟으면 3피트 위반이 아닌가"라고 물었다.


이에 대해 이영재 심판조장은 5회말을 마친 뒤 롯데 관계자를 통해 "수비를 하고 있을 때에는 야수가 주자의 주로를 확보해줘야 한다. 야수를 방해하지 않으려고 주로를 벗어났으면 무방하다"고 밝혔다.

202 KBO 야구 규정집에도 " 주자가 태그당하지 않으려고 베이스를 연결한 직선으로부터 3피트(91.4cm) 이상 벗어나서 달렸을 경우 주자는 아웃된다. 단, 타구를 처리하고 있는 야수를 방해하지 않으려고 벗어났을 때는 무방하다"고 적혀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