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강원 원주에 400억 규모 '생명·의료 전문과학관' 생긴다

머니투데이 류준영 기자 2020.07.31 09:37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과학관 건립 예정지역 배치도/사진=과기정통부과학관 건립 예정지역 배치도/사진=과기정통부




전문과학관 건립 대상 지역에 강원도가 최종 선정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중규모 전문과학관 건립을 위해 현장실사를 마친 후보지 강원·울산·전남 중 강원도(원주시)를 건립 예정지로 최종 선정했다고 31일 밝혔다.

전문과학관은 대전, 과천 등에서 운영 중인 대형종합과학관과 달리 지역의 특색을 반영한 전문 분야를 정하고 그 분야에 대한 전시와 교육 서비스를 제공하는 중형 규모의 과학관이다.



앞으로 과기정통부와 강원도가 공동으로 예산을 각각 245억원, 160억원씩 들여 2023년까지 과학관 건립을 마치고 건립 후에는 국립과학관으로 운영한다.

강원도에 들어설 전문과학관은 생명·의료를 주제로 원주 지역 내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건강보험공단 등 유관기관 7곳과 협력해 전시물과 교육 내용을 채워갈 예정이다.

과학관 건립 예정부지는 335,605㎡ 규모의 ‘캠프 롱’ 부지 내에 위치하며, 강원도는 이곳에 과학관과 더불어 문화체육공원을 조성해 국민들의 여가 및 휴식공간으로 만들 계획이다.

과학관은 지하 1층, 지상 2층에 연면적 6,500㎡ 규모로 건립한다.


이번 선정평가에 위원장으로 참여한 한민구 한국과학기술한림원장은 “강원도는 사업계획에서 원주에 위치한 생명ㆍ의료 분야 유관기관과협력하여 지역의 전문 분야와 강점을 잘 살렸고, 건립예정 부지의 규모와 여건이 우수한 점을 높게 평가했다”고 말했다.

부지 전경 사진/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부지 전경 사진/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