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한국타이어 '조현범 승계' 막아선 누나…형은 "고민 중"

머니투데이 우경희 기자 2020.07.30 14:05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조현식 한국테크놀로지그룹 대표이사 부회장. /사진제공=한국테크놀로지그룹조현식 한국테크놀로지그룹 대표이사 부회장. /사진제공=한국테크놀로지그룹




한국타이어그룹이 경영권 분쟁을 벌이는 가운데 분쟁 여부의 열쇠를 쥔 장남 조현식 한국테크놀로지그룹 (13,950원 250 -1.8%) 부회장 측이 "(향후 행보를)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 부회장의 법무대리인은 30일 머니투데이와 통화에서 "조 부회장이 아직 어떤 공식적인 의사결정을 내린 상태는 아니다"며 "다만 오늘 부친인 조양래 한국테크놀로지그룹 회장에 대한 성년후견 신청 문제에 대해 가족의 일원이자 그룹의 주요주주로서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 부회장의 누나이자 조양래 회장 슬하 2녀2남 중 장녀 조희경 한국타이어나눔재단 이사장은 이날 조 회장에 대해 성년후견 개시 심판을 청구했다. 조 회장의 막내 조현범 사장에 대한 그룹 승계 결정에 대해 공식적으로 이의를 제기한 것이다.



성년후견 신청은 나이가 많거나 질병으로 의사결정이 어려운 성인에 대해 후견인을 정하는 제도다. 조 회장의 의사결정이 정상적인 상태에서 이뤄진 것이 아닐 것으로 보인다는 의미다.

조 이사장 측은 "(조 회장이) 갖고있던 신념이나 생각과 너무나 다른 결정이 갑작스럽게 이뤄지는 모습을 보며 건강한 정신상태에서 자발적 의사에 의해 결정을 내린 것인지 객관적 판단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한편 조 회장은 차남인 조현범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사장에게 지난 6월 26일 본인 소유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주식 전부를 2400억원에 매각했다고 밝혔다. 지분 매각으로 조 사장은 지주사 지분 42.9%를 보유한 최대주주가 됐다.

조 회장이 사실상 그룹 경영권을 조현범 사장에게 넘겼다는 해석이 나오면서 셋째이자 장남인 조현식 부회장(19.32%), 차녀인 조희원 씨(10.82%) 등이 연합해 경영권 분쟁을 빚을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한국타이어그룹은 당시 경영권 분쟁 가능성을 일축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