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부처별 따로에서 관계부처 협업으로 혁신기업 성공 높인다

머니투데이 이학렬 기자 2020.07.30 13:45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혁신기업 1000곳 선정 어떻게

/자료제공=금융위/자료제공=금융위




정부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이끌 혁신기업 국가대표 1000곳을 선정하는 방식은 기존과 완전히 다르다. 지금까지 정부가 혁신기업을 육성하는 방식은 각 부처별로 육성할 기업을 선정하고 재정을 투입하는 식이었으나 '혁신기업 국가대표 1000'은 각 부처가 육성할 혁신기업을 꼽으면 정책금융기관이 투자와 대출, 보증 등을 지원하는 방식이다. 금융지원을 통해 재정보다 지원규모를 대폭 늘릴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기업을 잘 아는 관계부처와 민간단체의 추천을 바탕으로 혁신기업을 선정하기 때문에 성공 가능성도 높아진다.

정부가 30일 발표한 '혁신기업 국가대표 1000 종합 금융지원방안'에 따르면 정부는 3년간 다양한 산업부문의 혁신을 이끌 기업 1000곳 이상을 선정할 예정이다. 선정한 기업엔 투자와 대출, 보증 등 총 40조원 이상이 투입된다.

투자와 대출, 보증은 KDB산업은행, 한국수출입은행, 신용보증기금 등 정책금융기관이 담당하지만 지원할 기업은 관계부처와 민간의 추천으로 이뤄진다. 개별 산업의 변화를 읽어내고 산업내 혁신을 주도하는 기업을 선별하는데는 관계부처와 민간의 눈이 보다 정확하다는 판단에서다.



예컨대 산업통상자원부는 중견기업, 중소벤처기업부는 중소, 벤처기업에 강점을 가지고 있는 만큼 유망한 혁신기업을 추릴 수 있다. 관계부처가 꼽은 기업은 정책금융 협의체와의 협의를 거쳐 최종 확정된다. 정책금융 협의체에는 산은, 수은, 기업은행, 신보, 기술보증기금, 한국성장금융 등 정책금융기관이 주축이나 향후 민간 추천이 늘어나면 은행연합회 등도 참여할 예정이다.

이번에 1차로 선정된 32개 혁신기업은 산업부와 중기부에서 각각 추천한 32개사, 25개사에서 특허, 핵심기술 등을 보유한 유망 중소·중견기업이다. 산업부는 미래차·시스템 반도체 등 신산업 부문에 기술력을 갖춘 기업을 선정했고 중기부는 소재·부품·장비 제조업 부문에서 강점을 가진 기업을 꼽았다.


정부는 앞으로도 관계부처와 민간단체의 추천을 받아 혁신기업을 선정한다는 방침이다. 하반기에는 200개 혁신기업을 추가로 선정할 예정인데 보건복지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각각 바이오·제약, 언택트와 통신 분야 혁신기업을 추천받을 예정이다. 특히 금융사와 VC(벤처캐피탈) 등을 통해서도 우수 기업을 추천받을 예정이다.

정부 관계자는 "산업부문별 이해도가 높은 관계부처, 단체 등의 평가를 바탕으로 산업별 미래 혁신을 선도할 혁신 대표기업을 선정할 것"이라며 "금융부문은 산업부문의 전문성 등을 활용하고 산업부문은 종합적인 금융지원 채널을 확보하는 체계를 마련할 수 있다"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