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베일 벗은 제네시스 로봇이 최종점검'…수지 전시장 가보니

머니투데이 용인(경기)=주명호 기자 2020.07.29 16:19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최대 규모 전시장 '제네시스 수지' 30일 개관…제네시스 최초 '차량 인도 세레머니'까지

‘제네시스 수지’ 외부 전경. /사진출처=사진작가 최경모‘제네시스 수지’ 외부 전경. /사진출처=사진작가 최경모




현대차그룹이 제네시스 브랜드의 전 차종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전용 전시관 '제네시스 수지'를 오는 30일 개관한다. 서울 강남에 이어 두 번째 독립형 전시관인 '제네시스 수지'는 총 40대의 전시차를 보유한 국내 최대 제네시스 전시 거점이다.

총 4개층으로 이뤄진 ‘제네시스 수지’는 일반 자동차 전시관의 이미지를 뛰어넘어 공간 자체의 고급스러움을 끌어올렸다.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오는 건물 외관은 부식된 느낌을 주는 적갈색 '내후성 강판'으로 꾸몄다. 시간이 흐를수록 깊어지는 제네시스의 가치를 표현하려는 의도다.

전시장 내부는 나뭇결 무늬가 각인된 노출 콘크리트에 통유리로 이어진 개방형 구조를 더해 대담한 공간미를 구현했다.
'제네시스 수지' 외관. /사진=주명호 기자'제네시스 수지' 외관. /사진=주명호 기자
내부는 크게 전시공간과 차량 인도공간으로 나뉘는데 전시공간에는 각 층별로 G70과 G80, GV80, G90 등을 따로 따로 배치했다. 1층에 마련된 특별전시공간에는 G90스페셜 에디션 '스타더스트' 차량 단 1대만 전시해 이채롭다.
1층 특별전시공간 위치한 G90스페셜 에디션 '스타더스트' /사진=주명호 기자1층 특별전시공간 위치한 G90스페셜 에디션 '스타더스트' /사진=주명호 기자
4층에 전시된 G80. /사진=주명호 기자4층에 전시된 G80. /사진=주명호 기자
고객들은 층별 공간을 자유롭게 이동하며 원하는 차량을 원하는 위치에서 볼 수 있다. 각 층마다 제네시스 차량 문을 날개처럼 일렬로 전시해 직접 체험할 수 있게 했다. 다양한 각도의 다면체 거울은 고객들이 자동차 라인을 세심하게 살펴보는 기회를 준다.



다면체 거울 앞에 전시된 G70. /사진=주명호 기자다면체 거울 앞에 전시된 G70. /사진=주명호 기자
1층부터 3층까지 이어진 벽면 수납형 차량 전시관인 '카 타워(Car Tower)'도 이목을 끈다. 이곳에서는 인도 예정인 제네시스 차량이 16대까지 전시된다. 전시공간을 방문하는 고객들은 전문 큐레이터를 통해 차량에 대한 상세한 설명을 들을 수 있고, 시승 체험도 할 수 있다.


인도 예정 제네시스 차량이 전시된 카타워(왼쪽). /사진=주명호 기자인도 예정 제네시스 차량이 전시된 카타워(왼쪽). /사진=주명호 기자
제네시스 최초로 도입된 ‘차량 인도 세레머니’도 '제네시스 수지'에서만 제공하는 특별 서비스다. G90 구매고객을 대상으로 하는 이 서비스는 고객 픽업부터 차량 언베일링, 로봇을 통한 차량 점검 등 고객별 맞춤형으로 진행한다. 이 프로그램은 사전 신청을 통해 하루 4회만 운영할 예정이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현재는 G90 구매고객만 대상이지만 앞으로 다른 차종 구매고객까지 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차량 인도 세레머니를 통해 G90 언베일링이 진행되는 모습. /사진=주명호 기자차량 인도 세레머니를 통해 G90 언베일링이 진행되는 모습. /사진=주명호 기자
‘제네시스 수지’의 운영시간은 매일 오전 9시부터 오후 9시까지다. 매월 첫째주 월요일 및 주요 명절 당일과 익일은 휴관한다. 제네시스 홈페이지 및 전화를 통해 사전예약을 할 수 있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더 많은 고객들이 더 특별하고 다채로운 제네시스의 프리미엄을 경험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