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국토부, '벤츠 A220'·'기아 스팅어' 등 리콜 실시

머니투데이 김민우 기자 2020.07.30 06: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기아차 고성능세단 '스팅어'(프로젝트명 CK)./사진제공=기아자동차기아차 고성능세단 '스팅어'(프로젝트명 CK)./사진제공=기아자동차




국토교통부가 벤츠 A220, 기아 스팅어 등에서 결함을 확인해 시정조치(리콜)를 결정했다.

국토부는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 한불모터, 메르세데스-벤츠코리, 기아자동차, 현대자동차에서 수입 또는 제작·판매한 총 19개 차종 4725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리콜 조치했다고 30일 밝혔다.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Mondeo 2150대는 파워스티어링 모터 고정 볼트의 부식·파손으로 인해 핸들이 잘 돌아가지 않을 가능성이 확인됐다.



해당 차량은 31일부터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 공식서비스 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개선된 부품 교체 등)를 받을 수 있다.

한불모터스에서 수입, 판매한 Peugeot 508 2.0 BlueHDi 등 7개 차종 1313대는 간헐적으로 시동이 꺼질 가능성이 확인됐다.

엔진 전자제어장치(ECU)와 질소산화물 센서 간 통신 설정값 오류로 질소산화물이 정상적으로 배출됨에도 이를 비정상적으로 배출하는 것으로 잘못 인식하면서다.

30일부터 한불모터스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진행한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A220 등 2개 차종 622대는 에어컨 배수 호스의 체결 불량으로 배출수가 차량의 실내 바닥으로 배출돼 전기부품의 합선 등을 일으켜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 등이 확인됐다.

AMG GT 63 4MATIC+ 등 6개 차종 492대는 자동차안정성제어장치(ESP)의 소프트웨어 오류로 자동차진로에 따른 속도의 변화 등을 인지하지 못해 미끄러운 노면 등에서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다.

해당 차량은 다음 달 7일부터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점검 후 수리 등)를 받을 수 있다.

현대·기아자동차에서 제작, 판매한 스팅어(CK) 등 2개 차종 126대는 주행 중 조향이 제대로 되지않을 가능성이 확인됐다.

전동식 파워스티어링(MDPS) 내부 부품인 볼스크류 제조 공정 과정에서 볼이 정상에 비해 적게 들어가면서다.

해당 차량은 30일부터 기아자동차, 현대자동차 직영서비스센터와 블루핸즈에서 각각 무상으로 수리(점검 후 부품 교체)를 진행한다.

쏠라티 화물 밴 22대는 최고속도제한장치가 안전기준에 부적합한 것으로 확인되어 우선 리콜하고, 추후 시정률 등을 감안해 과징금을 부과할 계획이다.

해당 차량은 29일부터 현대자동차 직영서비스센터와 블루핸즈에서 무상으로 수리(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진행하고 있다.

결함시정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국토부는 자동차의 결함으로부터 국민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하여 자동차의 제작결함정보를 수집, 분석하는 '자동차리콜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홈페이지에서 차량번호와 차대번호를 입력하면 상시적으로 해당차량의 리콜대상 여부와 구체적인 제작결함 사항을 확인할 수 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