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페북, 현금 퍼주며 '틱톡' 인기 크리에이터 빼온다

머니투데이 이지윤 기자 2020.07.29 12:01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인스타그램이 틱톡의 스타 크리에이터들을 현금으로 섭외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AFP=뉴스1인스타그램이 틱톡의 스타 크리에이터들을 현금으로 섭외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AFP=뉴스1




미국이 중국 동영상 플랫폼 '틱톡'의 사용금지를 검토하고 있는 가운데, 미국 거대 기술기업인 페이스북도 틱톡과의 '전쟁'에 나섰다.

페이스북 산하 인스타그램이 수백만명에 달하는 팔로워를 가진 틱톡 인기 크리에이터를 자사로 끌어오기 위해 현금 살포 등 유인책을 제시하고 나선 것.

28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인스타그램은 1인당 최대 수십만달러를 제공하는 조건으로 틱톡 인기 크리에이터를 자사 신규 서비스인 '릴스'로 유도하고 있다.



인스타그램 관계자는 WSJ에 "현재 시범 운영 중인 나라에서 다양한 크리에이터와 접촉했다"며 "인스타그램은 크리에이터와 그들의 경험에 계속 투자할 것"이라고 말했다.

틱톡 또한 인스타그램에 맞서기 위해 인기 크리에이터를 위해 2억달러(2390억원) 규모의 기금을 조성한다고 밝혔다. 이 업체도 현금 지급 계획을 세우고 있다.


한편 틱톡은 15초짜리 짧은 동영상을 제작해 공유하는 플랫폼으로, 미국에서 선풍적 인기를 끌고 있다. 그러나 모회사가 중국 기술기업 바이트댄스라는 점 때문에 이용자의 개인정보가 중국 정부로 유출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부 장관은 이달 초 틱톡의 미국 사용 금지를 고려 중이라고 말했다. 현재 미국 정부는 틱톡의 국가안보 위협을 조사 중이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