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게이머 1700만 '검은사막' LGU+ 지포스나우에서 즐긴다

머니투데이 오상헌 기자 2020.07.29 09: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LGU+, 펄어비스 대작 게임 검은사막 29일 론칭...저사양 PC·노트북서도 클라우드로 플레이

게이머 1700만 '검은사막' LGU+ 지포스나우에서 즐긴다




LG유플러스는 펄어비스의 글로벌 대작 게임 '검은사막'을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지포스나우(GeForce NOW)'에서 29일부터 서비스한다.

검은사막은 국내 게임사인 펄어비스에서 150개국 12개의 언어로 서비스 중인 PC게임이다. 2014년 12월 출시 이후 누적 이용자만 1700만명에 달하는 '텐 밀리언셀러' 대규모 다중 사용자 온라인 롤 플레잉(MMORPG) 게임이다.

지금까진 고퀄리티의 PC를 통해서만 '검은사막'이 제공돼 노트북이나 저사양 PC에선 게임 구동이 불가능했다. 앞으론 LG유플러스 5G 고객들과 U+인터넷 이용자들은 지포스나우 PC버전으로 클라우드 방식의 고퀄리티 게임을 무료로 즐길 수 있다.



지포스나우는 엔비디아의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로 PC, Mac, 안드로이드 기반 스마트폰으로 지포스 게이밍 경험을 즐길 수 있는 차세대 게임 플랫폼이다. 현재 유럽과 북미에서 가입자 수백만명을 확보해 글로벌 클라우드 게임 시장을 이끌고 있다.

LG유플러스는 펄어비스가 클라우드 게임 플랫폼 지포스나우를 선택함에 따라 라이엇게임즈(리그오브레전드), 스퀘어에닉스(툼레이더), 번지(데스티니 가디언즈)에 이어 다른 대작 게임사들도 클라우드 게임 대열에 합류할 것으로 전망했다.


현재 지포스나우를 통해 서비스되는 게임은 약 300여종이다. 데스티니 2, '유로트럭 시뮬레이터 2 등의 고화질, 고용량 게임은 물론 집에서 가족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오버쿡! 2, 컵헤드 등의 게임도 있다.

LG유플러스는 모바일과 PC, IPTV로 지포스나우 플랫폼을 확대해 세계 최다 N스크린 서비스를 구현했다. LG유플러스는 다음달 19일까지 SK텔레콤과 KT 고객에게도 지포스나우 PC 체험권'을 제공한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