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발달·지적장애 일으키는 원인유전자 찾았다

머니투데이 류준영 기자 2020.07.27 12:56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발달장애, 지적장애 환자의 가계도 및 원인유전자 발굴 및 검증 과정/사진=한국연구재단발달장애, 지적장애 환자의 가계도 및 원인유전자 발굴 및 검증 과정/사진=한국연구재단




국내 연구진이 자폐증을 유발하는 유전자(DNA)를 발견, 조기진단 및 치료제 개발 가능성을 열었다.

한국연구재단은 충남대 김철희 교수와 미국 그린우드게놈센터 슈왈츠 박사 국제공동연구팀이 발달장애, 지적장애의 새로운 원인유전자를 찾아냈다고 27일 밝혔다.

자폐증을 비롯한 정신질환과 관련, 최근 환자유전체 빅데이터 활용 및 유전자가위 기술 등의 발전으로 활발한 연구가 이뤄지고 있다.



연구팀은 발달장애와 지적장애를 동반할 수 있는 암필드증후군 가계의 유전체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원인유전자(FAM50A)를 발굴해 냈다.

또 발굴된 후보유전자를 제브라피쉬 모델동물 및 유전자가위기술을 이용해 질환모델링에 성공했다.


연구팀은 “전사체, 단백체 등 추가적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질환 원인유전자의 작용원리를 분자수준에서 규명했다”며 “관련 질환의 조기 분자진단을 위한 바이오마커로서의 활용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성과는 생명과학 분야 국제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에 게재됐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