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구미·홍릉·울주·나주·군산·천안아산’ 강소특구 지정

머니투데이 류준영 기자 2020.07.27 17: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제34차 연구개발특구위원회 심의·의결

6개 강소특구 지정도/자료=과기정통부6개 강소특구 지정도/자료=과기정통부




경북 구미, 서울 홍릉, 울산 울주, 전남 나주, 전북 군산, 충남 천안아산 등 6개 지역이 강소특구로 신규 지정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27일 열린 제34차 연구개발특구위원회 심의·의결을 거쳐 이 같이 확정했다고 밝혔다.

강소특구는 과학기술을 통한 지역 혁신성장을 목표로 대학과 연구소, 공기업 등 지역에 위치한 주요 거점 기술핵심기관을 중심으로 소규모ㆍ고밀도 집약 공간을 R&D(연구·개발) 특구로 지정·육성하는 사업이다. 강소특구로 지정되면 해당 지역은 기술 사업화 자금, 인프라, 세제혜택, 규제 특례 등의 지원을 받게 된다.



이번에 지정된 6개 강소특구 지역들은 자신들이 보유한 혁신 자원을 기술사업화 각 단계별로 연계한 맞춤형 전략을 수립했다.

신규 지정된 6개 강소특구 개요/자료=과기정통부신규 지정된 6개 강소특구 개요/자료=과기정통부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먼저 서울 홍릉, 울산 울주, 전남 나주, 충남 천안·아산 강소특구는 기술핵심기관이 보유한 우수 인력, 인프라, 네트워크 등 혁신역량을 기술 사업화 전 단계에 연계·활용해 강소특구를 운영할 계획이다.

경북 구미, 전북 군산 강소특구는 지역 소재 민간수요처와의 협업을 통해 민간 수요 반영 및 판로개척 지원 등 공공·민간 상생 협력을 기반으로 강소특구를 육성할 계획이다.

연구개발특구 신기술 실증 테스트베드 주요내용/자료=과기정통부연구개발특구 신기술 실증 테스트베드 주요내용/자료=과기정통부

한편, 이번 특구위원회에선 인프라·행정·재정지원이 종합된 ‘연구개발특구 신기술 실증 테스트베드’ 도입 방향이 논의됐다.

과기정통부 측은 “이번 지정된 6개 강소특구에서 2025년까지 지정 직·간접 효과로 1767개 기업유치, 1만3771명 고용창출, 34조2000억원의 매출 증대 등의 경제적 파급효과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