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바이오주 내리는데 'SK 삼형제'만 오른다…빌게이츠 효과

머니투데이 구유나 기자 2020.07.27 12:46
의견 1

글자크기

[오늘의 포인트]

SK바이오사이언스 직원이 경북 안동 백신공장 L하우스에서 세포배양 독감백신 '스카이셀플루' 생산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SK바이오사이언스SK바이오사이언스 직원이 경북 안동 백신공장 L하우스에서 세포배양 독감백신 '스카이셀플루' 생산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SK바이오사이언스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인 빌 게이츠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 이사장이 국내 바이오 기업인 'SK바이오로직스'를 언급하자 관련 주가가 급등하고 있다. 다만 바이오주는 전반적으로 약세다. 투자자들이 해당 종목을 비롯해 바이오주 '옥석가리기'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27일 오전 11시 36분 SK케미칼은 전 거래일 대비 3만6500원(13.01%) 오른 31만7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SK디스커버리는 5350원(11.40%) 상승한 5만2300원을 기록 중이다. SK케미칼우SK디스커버리우도 각각 23%, 18% 급등 중이다.

전날 청와대에 따르면 빌 게이츠 이사장은 지난 20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서한을 보내 “한국은 민간 분야에서 백신 개발 등에 선두에 서 있다”며 “게이츠 재단이 지원한 SK바이오사이언스가 백신 개발에 성공하면 내년 6월부터 연간 2억 개 백신을 생산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2018년 SK케미칼에서 분사한 백신 전문기업이다. 앞서 게이츠 재단으로부터 코로나19(COVID-19) 백신 항원 개발을 위해 360만 달러를 지원받았다. 오는 9월 임상시험에 진입해 2021년 백신 허가를 신청하겠다는 계획이다.

다만 비상장 기업인 탓에 SK바이오사이언스 지분을 가진 SK그룹주가 상승한 것으로 풀이된다. SK케미칼은 회사 지분 98.04%을 갖고 있다. SK디스커버리는 SK케미칼 지분을 33% 보유하고 있다.

하지만 빌 게이츠의 발언에도 제약·바이오주는 제한적 상승 분위기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이 4거래일 만에 상승장을 펼치는 와중에도 제약·바이오 업종은 약세를 보이고 있다. 우리들제약 (10,100원 200 -1.9%), 진원생명과학 (19,300원 900 -4.5%), 녹십자 (425,000원 18500 +4.5%)가 4~6%대 상승 중인 반면 대원제약 (18,550원 -0), 영진약품 (7,110원 120 -1.7%), 유유제약 (13,700원 50 +0.4%) 등은 10% 이상 하락세다.

코스닥 시장에서는 제약 업종이 소폭 상승세다. 엔지켐생명과학 (99,900원 1800 +1.8%)은 증권가에서 미국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임상 2상 시험 승인 가능성을 높게 평가하면서 20% 넘게 급등 중이다. 우진비앤지 (2,735원 10 -0.4%)도 10% 넘게 오르고 있다. 반면 신일제약 (17,550원 500 -2.8%)은 오너 일가의 대량 매도 소식에 하한가를 기록 중이다. 경동제약 (10,300원 100 -1.0%), 신신제약 (8,800원 140 -1.6%) 등도 10% 넘게 하락하고 있다.

최근 신풍제약을 비롯한 일부 제약업체들의 주가 급락으로 인해 투자자들이 옥석가리기에 나섰다는 평가다. 신풍제약은 지난 5월 말라리아 치료제 '피라맥스'가 코로나19 치료제 2상을 승인받으면서 급등했다. 이달 들어서만 320%가 올랐지만 지난 24일 마감 직전 14% 넘게 급락했다. 신풍제약 (99,900원 2100 -2.1%)은 1만4200원(13.52%) 급락한 9만800원을 기록 중이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빌 게이츠가 사실상 딱 한 기업(SK바이오사이언스)을 찍어 언급했기 때문에 기업 차원을 넘어 업종 전반의 호재로 작용하긴 무리가 있다"고 말했다.

이 연구원은 "앞으로 기대감만 있고 실적 가시성이 약한 종목들은 상승 흐름에서 탈락할 것"이라며 "실적 전망이 좋더라도 단기간에 급등해 밸류에이션 부담이 있는 종목들은 조정을 거쳐 상승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