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기막힌 유산' 박인환, 박순천에 '결혼계약서' 공개…"그만두겠다" 사과

뉴스1 제공 2020.07.16 20:5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KBS 1TV '기막힌 유산' © 뉴스1KBS 1TV '기막힌 유산'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기막힌 유산' 박인환이 박순천에게 모든 것을 고백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KBS 1TV 일일드라마 '기막힌 유산'(극본 김경희/연출 김형일)에서는 정미희(박순천 분)를 찾아온 부영배(박인환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부영배는 쌀쌀맞은 정미희에게 "면목이 없다"고 사과하며 공계옥(강세정 분)과 계약한 '결혼계약서'를 내밀었다. 이에 정미희는 부영배와 공계옥이 계약 하에 위장 결혼을 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정미희는 돈을 받고 가짜 부부행세를 했다는 사실에 당황했고, 부영배는 "내가 생각이 짧았다. 자식들 버릇 고치겠다는 욕심에"라고 사과했다. 이어 부영배는 공계옥에 대해 "됨됨이가 바르고 사정도 딱해서. 송구하게 됐다. 여기서 그만두겠다"고 다짐했다. 정미희는 "우리 애 만날 일 다시는 없는 거죠?"라고 다그쳤고, 부영배는 그렇게 하겠다며 자리를 떠났다.


한편 KBS 1TV '기막힌 유산'은 서른셋의 무일푼 처녀 가장이 팔순의 백억 자산가와 위장결혼을 작당, 꽃미남 막장 아들 넷과 가족애를 찾아가는 과정을 그린 유쾌하면서도 따뜻하고 교훈적인 가족극으로 매주 월~금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