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송철호 "태화강 국가정원을 세계적 관광명소로"…5년간 1257억 투입

뉴스1 제공 2020.07.16 13:54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울산시 13차 뉴딜사업 발표…2025년까지 수상공중공원 등 조성

송철호 울산시장이 16일 오전 울산 태화강 국가정원 오산못에서 태화강 국가정원 인프라 확충과 관광 활성화 계획을 담은 '큰 평화, 태화강 국가정원 프로젝트'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울산시는 이날 2025년까지 대한민국 2호 국가정원인 태화강 국가정원에 백리대숲 스카이워크, 수상 공중 정원, 랜드마크로 남산 전망대 등을 조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020.7.16/뉴스1 © News1 윤일지 기자송철호 울산시장이 16일 오전 울산 태화강 국가정원 오산못에서 태화강 국가정원 인프라 확충과 관광 활성화 계획을 담은 '큰 평화, 태화강 국가정원 프로젝트'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울산시는 이날 2025년까지 대한민국 2호 국가정원인 태화강 국가정원에 백리대숲 스카이워크, 수상 공중 정원, 랜드마크로 남산 전망대 등을 조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020.7.16/뉴스1 © News1 윤일지 기자




(울산=뉴스1) 손연우 기자 = 송철호 울산시장은 16일 오전 11시 기자회견을 열고 제13차 울산형 뉴딜사업으로 국가정원의 인프라 확충과 관광활성화 계획을 담은 '큰평화 태화강 국가정원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특별히 이날 기자회견은 태화강 국가정원 내 오산 못 일원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서 송 시장은 "이번 프로젝트는 태화강 국가정원을 세계적 관광명소로 도약시키기 위한 울산형 그린뉴딜의 대표사업"이라며 "성공적인 사업 추진으로 도시의 품격을 높여 자연과 사람이 조화롭게 상생하는 도시로 널리 알려지도록 시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시는 오는 2025년까지 1257억 원의 사업비(국비·지방비 1057억 원, 민자 200억 원)를 투입해 국가정원 구역 확장(태화~삼호→남산~십리대밭축구장), 국가정원 시설 인프라 확충, 도시전역 생활 속 정원문화 확산 등의 내용을 담은 사업들을 추진한다.

주요 사업에는 백리대숲 스카이워크, 태화강 가든 브릿지, 실내식물원, 국가정원 랜드마크(남산전망대) 건립, 민간·공동체정원 발굴 및 지원 등이 포함됐다.


시는 태화강 국가정원만의 정체성이 확립되고 이용 편의가 증진되면 인지도 상승과 관광객 증가 등에 따른 약 2800억 원의 생산유발효과와 890억 원의 부가가치 유발효과, 사업추진에 따른 1200여 명의 고용유발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