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김용범 차관 "이번달부터 저신용등급 회사채 매입 시작"

머니투데이 세종=최우영 기자 2020.07.15 10:56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 /사진=뉴스1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 /사진=뉴스1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이 실물경제에 유동성을 원활히 공급하기 위해 저신용등급 회사채에 대한 매입을 이번달부터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김용범 차관은 15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코로나19 등에 따른 국내외 금융시장 동향과 실물경제 영향, 향후 대응방안 등을 점검했다.

김 차관은 "코로나19 사태가 짧은 소나기가 아니라 긴 장마의 시작이라면 장기전에 대비하는 자세로 대응전략을 재정비할 필요가 있다"며 "이제는 상시적 리스크 관리 태세 하에 취약 부문에 대한 맞춤형 지원방안을 모색하는 한편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개척할 경쟁력을 확보하는 데에도 소홀함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차관은 "7월 중순 이후 본격적으로 발표될 2분기 기업 실적이 코로나19 여파로 크게 감소했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관련 동향을 주의 깊게 지켜봐야 한다"고 내다봤다.

이어 "국내 금융시장의 전반적인 유동성 상황은 개선됐으나 코로나19 관련 불확실성에 따른 시장 변동성 확대 가능성이 상존하고 있다"며 "지난 3월 자금경색 상황을 반면교사로 삼아 유동성 리스크 재발 방지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김 차관은 "우량등급 위주의 자금 쏠림 등 유동성 부익부 빈익빈 현상을 경계하며 유동성 사각지대 해소 방안을 차질없이 이행하겠다"며 "저신용등급 회사채·CP 매입기구는 7월중 매입을 개시하고 기간산업 협력업체 지원 프로그램 역시 이번주 내로 SPV를 설립하겠다"고 설명했다.

김 차관은 "정부는 코로나 위기 조기극복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 세계경제 선도를 위해 국가발전전략 한국판 뉴딜을 추진한다"며 "2025년까지 국고 114조원을 포함해 총 160조원을 투입해 대한민국이 똑똑한 나라, 그린선도국가, 더 보소받고 더 따뜻한 나라로 거듭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차관은 35만2000명의 취업자가 줄어든 6월 고용동향에 대해 "코로나19의 그림자가 우리 고용시장에 여전히 짙게 드리워져 있다"면서도 "취업자 감소폭은 지난 5월에 이어 두 달 연속 감소해 고용상황이 나아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김 차관은 "구직활동이 이뤄지기 시작하며 경제활동인구가 전월대비 두 달 연속 늘어나고 3개월 연속 100만명을 상회하던 일시휴직자도 72만9000명으로 크게 줄었다"면서도 "5·6월 두 달 연속 반등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되돌아가기까지는 갈 길이 멀다"고 말했다.

또 "시장의 일자리 창출력이 단기간에 메울 수 없는 공백을 정부가 나서서 적극적으로 채우겠다"며 "3차 추경에 포함된 57만5000개의 직접일자리 사업을 신속히 추진하고 8대 할인쿠폰 제공 등으로 소비여력을 보강해 민간 일자리의 빠른 회복을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