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RE:TV] '비스' 유재석, '유산슬' 작명한 진성에 영상 편지…"감사해"

뉴스1 제공 2020.07.15 05:34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캡처 © 뉴스1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유재석이 트로트 가수 활동명 '유산슬'을 작명해 준 진성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 프로그램 '비디오스타'에서는 트로트 가수 진성이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국민 MC 유재석이 영상 편지를 보내 이목을 집중시켰다.

유재석은 "신인 트로트 가수 유산슬이다"며 "오늘 '비스'에 유산슬을 탄생시킨 진성 선배님이 나오셨다는 소식을 들었다. 큰 스승님 잘 지내셨냐. 식사 대접이라도 해야 되는데 죄송하다. 곧 찾아뵙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유재석은 진성과 만났던 MBC '놀면 뭐하니?' 촬영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폭포수 앞에 앉아서 저를 기다리던 모습이 아직도 잊히지 않는다"라더니 "바지 쪽은 거의 다 젖다시피 했는데 눈 하나 깜빡 안 하시고 저한테 상황극을 몰입하게 해주신 게 아직도 안 잊힌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감사드린다. 멋진 모습 많이 보여 달라. 진성 형님 파이팅!"이라고 외쳤다.

유재석의 깜짝 영상 편지에 진성은 답장을 썼다. 아직 '유산슬'에 대한 작명비를 못 받았다는 진성은 "내가 뒤끝이 약간 있는 사람이다. (사례를) 기다리고 있긴 한데 현물을 바라고 있다. 큰 걸 바라지는 않는다"고 입을 열었다.


진성은 유재석을 향해 "트로트의 메카 역할을 할 정도로 많은 사랑을 받고 계신데 작명비를 따지고 싶은 게 아니다"라면서 "사람이 기본 예의가 있는 것이다. 작게라도 성의 표시 했으면 좋겠다. 난 괜찮은데 주위에서 자꾸 뭐 좀 받았냐고 하네. 우리 작은 거래라도 있었으면 한다"고 너스레를 떨어 큰 웃음을 안겼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