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임실군 공무원 숨진채 발견, "성폭력 피해 간부와 일하게 돼" 문자 남겨

머니투데이 유엄식 기자 2020.07.14 19:34
의견 4

글자크기



전북 임실군청 소속 공무원이 성폭력 피해를 당했다는 문자 메시지를 동료에게 남기고 숨진 채 발견됐다.

14일 뉴시스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후 5시30분께 임실군청 공무원 A씨(49·여)가 자택에서 숨진 것을 동료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동료에게 "정기 인사이동으로 성폭력 피해를 본 간부와 함께 일하게 돼 앞으로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숨진 A씨 자택에서 외부 침입 흔적이 없는 점에서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추가로 사실 관계를 파악할 예정이다.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4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