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퓨젠바이오, 하얀 곰팡이서 당뇨 치료 신물질 찾았다

머니투데이 김유경 기자 2020.07.14 11:42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세리포리아 락세라타' 첫 상용화

당뇨 치료의 신물질 '세리포리아 락세라타'/사진제공=퓨젠바이오당뇨 치료의 신물질 '세리포리아 락세라타'/사진제공=퓨젠바이오




바이오 헬스케어 기업 퓨젠바이오가 당뇨 치료의 신물질 '세리포리아 락세라타(이하 세리포리아)'의 상용화 준비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퓨젠바이오는 14일 한국제약바이오협회에서 세미나를 열고 신 생물종인 ‘세리포리아’의 항당뇨 신물질로서의 과학적 근거와 세계 최초 상용화 연구성과를 발표했다.

세리포리아는 백색 부후균의 일종으로 잔나비걸상버섯에서 공생하는 하얀 곰팡이를 말한다. 세리포리아는 산소가 부족한 액체 배양 환경에서 강인하게 생존하며 노란 2차 대사물질을 만들어내는데, 이 대사물질에 항당뇨 효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퓨젠바이오는 항암·항당뇨 효능이 있는 미생물 균사체 연구 중 2010년 우연히 혼입된 균주의 항당뇨 효능을 발견했다. 2011년부터 2년간 농림축산식품부의 국책과제를 통해 세리포리아의 항당뇨 물질로서의 가능성을 확인, 이후 연구 개발 과정을 거쳐 당뇨의 근본 원인을 개선하는 새로운 생물자원으로 재탄생시켰다. 세리포리아를 식의약적 목적으로 연구한 것은 퓨젠바이오가 처음으로, 원천특허를 확보했다.

퓨젠바이오에 따르면 2013년부터 2년간 경희대병원에서 72명의 남녀를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과 10년간의 기반 연구를 통해 세리포리아가 당뇨의 근본원인인 인슐린 저항성을 개선하는 것이 확인됐다.

강남세브란스병원 내분비 당뇨병 센터장 안철우 교수는 이날 “공복혈당 장애가 있는 초기 당뇨 환자 800만명까지 총 1300만명이 당뇨로 고통받고 있다”며 “세리포리아는 임상에서 인슐린 저항성 지표인 HOMA-IR 개선이 확인된 혁신적인 소재로 당뇨와 합병증으로 고통받는 환자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퓨젠바이오는 세리포리아가 타 원료에 비해 높은 수준의 안전성 검증도 거쳤다고 강조했다. 3차례에 걸친 전임상 시험에서 부작용이 발견되지 않아 2019년 12월 식약처로부터 인슐린 저항성 지표(HOMA-IR) 개선 및 공복혈당 감소 기능성을 인증받았고 설명했다.

인슐린 저항성은 혈당을 낮추는 인슐린의 기능이 떨어져 세포가 포도당을 효과적으로 연소하지 못하는 것을 말한다. 인슐린 저항성이 높을 경우 인체는 인슐린을 과다하게 만들어 내고 그로 인해 췌장에서 인슐린을 만들어내는 베타세포가 피로에 지쳐 사멸하면서 당뇨병은 물론 고혈압, 고지혈증 등의 합병증을 초래한다.


김윤수 퓨젠바이오 대표는 "국내 식약처 인증을 받은 생리활성 기능성 원료 중 임상을 통해 식후혈당이 아닌 공복혈당 및 인슐린 저항성 개선을 입증한 것은 세리포리아가 유일하다"며 "세리포리아의 세계 최초 상용화를 바탕으로 대한민국 대표 글로벌 헬스케어 신소재로 성장시키겠다”고 말했다.

퓨젠바이오는 세리포리아의 글로벌 진출을 목표로 국내뿐 아니라 미국, 유럽, 일본 등 해외에서도 원천특허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현재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NDI(New Dietary Ingredient) 인증을 진행, 2021년 진출할 계획이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