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신동빈 롯데 회장, 올 사장단 회의서 첫 도입 '웨비나' 방식은

머니투데이 장시복 기자 2020.07.14 08:51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웨비나'(Webinar·웹 세미나)로 첫 VCM..잠실·소공·양평 3개 거점서 소그룹으로 '포스트코로나' 집중논의

신동빈 롯데 회장 / 사진제공=롯데신동빈 롯데 회장 / 사진제공=롯데




롯데는 14일 '2020 하반기 롯데 밸류 크리에이션 미팅'(이하 VCM)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신동빈 회장을 비롯해 △롯데지주 대표이사 및 임원 △4개 BU장 및 임원 △계열사 대표이사 등 90여 명이 참석해 이른바 롯데 사장단 회의로도 불린다.

이번 사장단 회의는 코로나19의 여파로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하고 언택트 업무 문화를 실현하고자 '웨비나'(Webinar·웹 세미나) 형태로 진행된다.



참석자들은 서울 잠실(5개), 소공(2개), 양평(1개) 등 3개 거점에 마련된 8개 회의실에 소그룹으로 모여 VCM에 참여하게 된다.

각 거점 별 회의실에 소규모로 모여 화상회의 형태로 참여하는 방식이다.

진행 기간 및 시간도 단축된다. 롯데는 그간 하반기 VCM을 약 4~5일에 걸쳐 사업부문별로 계열사들이 모여 중장기 성장전략 및 시너지 창출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로 운영해왔지만, 올해는 이날 하루만 진행된다.


코로나19 대비 안전성을 확보하고 향후 대응 관련해 집중적으로 논의하기 위해서다.

롯데는 이번 하반기 VCM에서 올해 상반기 실적 및 하반기 경영계획을 공유하고, '뉴 노멀(New Normal) 시대가 요구하는 혁신'이라는 주제로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속에서도 지속적인 미래 성장을 이루기 위한 그룹의 혁신 전략 및 실행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