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N신곡] "마녀들의 밤이 와" 여자친구, 당당함 안고…'애플'

뉴스1 제공 2020.07.13 18:06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여자친구 '애플' 뮤직비디오 캡처 © 뉴스1여자친구 '애플' 뮤직비디오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그룹 여자친구가 당당함을 안고 확 달라졌다.

여자친구는 13일 오후 6시 새 미니앨범 '회:송 오브 더 사이렌스'(回:Song of the Sirens) 전곡 음원을 발매하고 타이틀곡 '애플'(Apple) 뮤직비디오도 공개했다.

올해 2월부터 '회'(回) 시리즈로 새로운 모습을 선보이고 있는 여자친구는 5개월여 만에 컴백, 이제껏 보인 적 없는 새로운 콘셉트로 파격 변신의 정점을 보여준다.



전작 '회:래버린스'가 선택의 기로에 놓인 소녀의 복잡한 마음 상태를 '교차로'로 표현했다면, 이번 앨범 '회:송 오브 더 사이렌스'는 옳다고 믿었던 길을 선택했지만 다른 길 앞에서 흔들리는 소녀의 모습을 노래한다.

타이틀곡 '애플'은 레트로가 가미된 트렌디한 리드 사운드를 기반으로, 보컬 찹(Vocal Chops)이 절묘하게 어우러진 팝 장르의 곡이다. 멤버 은하와 유주가 곡 작업에 참여했으며, 빅히트 프로듀서 프란츠, 피독, 방시혁이 프로듀싱을 맡았다.

'Callin' me Callin' me Callin' me / 내 안의 세계가 바스라져 내리네 / 반짝이는 Crystal / 다가와 다가와 다가와 / 어느새 입술은 새빨간 널 탐하네 /Come & Dance with me.' '뜨거운 춤을 춘다 내 안에 별이 뜬다 / 투명한 유리구슬 붉게 빛나 / 뒤를 돌아보지 마 불안한 생각은 마 / 달콤한 어둠 아래 마녀들의 밤이 와.' '춤을 춘다 / 별이 뜬다 / 내 회색빛 선택을 다 물들여 버릴 거야.'

여섯 멤버들은 이전과 달리, 매혹적인 분위기를 한껏 살린 보이스로 노래해 음악적 변화를 꾀했다. 또한 가사에서 엿볼 수 있듯 여자친구 멤버들이 달콤한 욕망 앞에서 당당한 모습이다. '어떤 것도 멈출 수 없다'는 메시지 역시 눈길을 끈다.

특히나 '청량 마녀'로 변신을 예고했던 만큼, 여자친구의 강렬한 외적 변화가 눈에 띈다. 유혹에 그저 흔들리기보다는 욕망 앞에서 솔직하고 당당한 모습을 표현하는 여자친구는 뮤직비디오 속에서 사과를 깨물고 웃는 모습이나 강렬해진 눈빛, 물건을 깨부수는 모습 등을 통해 달라진 모습을 내비친다.


이처럼 여자친구는 선택 이후 자신의 삶을 열어가는 당당한 여성상을 그려냈다.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었다"는 여자친구는 그간의 고민을 당당하게 '애플'에 녹여낸 만큼, 이들이 펼쳐낼 앞으로의 '선택'이 어떨지 궁금증을 더욱 자아낸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