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윤종신, 모친 위독소식에 급히 귀국… "자가격리 중"

머니투데이 정회인 기자 2020.07.13 16:45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사진=윤종신 인스타그램/사진=윤종신 인스타그램




'월간 윤종신' 10주년을 맞아 지난 해 11월부터 해외에서 '이방인 프로젝트'를 진행해오던 가수 윤종신이 급히 귀국했다.

윤종신은 13일 자신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인스타그램 계정에 "어머니께서 갑자기 위중해지셔서 급히 귀국해 검사 받고 자가격리 시작했습니다. 모두 건강해야해요"라고 밝혔다.

앞서 윤종신은 지난 해 6월 모든 프로그램에서 물러나고 방송 활동을 잠정 중단했다. 이어 그는 2019년 9월 4일 MBC '라디오스타' 마지막 녹화를 마치고 방송 활동을 끝맺었다.



이후 '이방인 프로젝트'를 위해 출국, 창작 활동에 매진하며 월간 윤종신 등의 플랫폼을 통해 신곡을 발표해 왔다. 그러나 모친이 위중해지자 '이방인 프로젝트'를 진행한지 8개월 만에 급히 귀국하게 됐다.


지난 해 6월 그는 해당 프로젝트의 의미에 대해 설명하는 장문의 글에서 "도태되지 않고 고인 물이 되지 않으려는 한 창작자의 몸부림이라 생각해 주시고, 2020 월간윤종신 '이방인 프로젝트' 잘 준비 하겠습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급하게 들어온 만큼 윤종신의 향후 재출국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