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박원순이 성추행" 서울시에 알렸지만 돌아온 대답은 "그럴 사람 아니다"

머니투데이 정한결 기자, 김영상 기자 2020.07.13 14:47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발인식이 열린 13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서 운구 차량이 영결식을 위해 서울시청으로 이동하고 있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발인식이 열린 13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서 운구 차량이 영결식을 위해 서울시청으로 이동하고 있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전 비서 A씨 측이 서울시에 먼저 도움을 요청했지만 묵살됐다고 주장했다.

이미경 한국성폭력상담소 소장은 13일 오후 서울 은평구에서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을 열고 "A씨가 서울시 내부에 도움을 요청했지만 서울시 측은 '시장은 그럴 사람이 아니다,' '단순한 실수로 받아들여라,' '비서의 업무는 심기를 보좌하는 역할'이라고 답변했다"면서 "더 이상 피해가 있다는 말조차 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 소장은 A씨가 부서 변경을 요청했지만 시장이 승인하지 않는 한 불가능했다며 박 시장이 속옷차림 사진과 음란한 문자를 발송하는 등 점점 그 수위가 심각해졌다고 말했다. 심지어 A씨가 부서를 옮긴 이후에도 박 시장의 개인적 연락이 지속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소장은 "인구 천만의 대도시 서울 시장이 가진 위력에 그 어떤 거부나 문제제기 할 수 없는, 전형적인 권력과 위력에 의해 피해를 입은 사건 "이라고 규정했다.

이어 "피해자가 온·오프라인에서 2차 피해를 겪고 있다"면서 "사회 정의를 바로 세우기 위해서 끝까지 싸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