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RE:TV] '아는형님' 몬스타엑스 주헌, 애교X개인기 '박수 유발 매력'

뉴스1 제공 2020.07.12 05:34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그룹 몬스타엑스 주헌이 다채로운 매력으로 예능감을 발산했다.

11일 오후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지코 선미와 몬스타엑스 셔누 주헌이 출연했다.

이날 주헌은 파워풀한 퍼포먼스와 랩을 선보이는 무대 위에서의 모습과는 180도 다른 매력을 자랑했다. 자신의 매력 중 1순위로 귀여움을 꼽은 주헌은 강호동에게 도전장을 내밀었다. 주헌은 순식간에 어린아이 같은 목소리로 애교를 뽐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또 주헌은 애교의 정석으로 유명한 '꾸꾸까까'의 창시자라고 밝혔다. 형님들은 주헌을 놀렸지만, 강호동은 "민망해하면 안 된다"고 독려했다.



그런가 하면 독특한 개인기도 주저 없이 보여줬다. 자신의 이름이 주헌이지만, 많은 사람이 '주현'으로 잘못 쓰기도 한다며 뜬금없이 배우 주현의 성대모사를 시도했다. 또 어릴 때부터 가수 마이클 잭슨을 동경해 마이클 잭슨 특유의 추임새를 자유자재로 흉내 낼 수 있다고 말했다. 주헌은 자이언티의 '양화대교'를 부르며 적재적소에 추임새를 곁들여 웃음을 줬다. 또 지코 선미 민경훈의 노래에 즉석 추임새를 넣어 감탄을 자아냈다. 이상민의 크라잉 랩에는 들어갈 타이밍을 잡지 못해 한 차례 실패했지만, 두 번째 시도에서는 멋진 컬래버레이션을 완성했다.


몬스타엑스만의 강렬함도 놓치지 않았다. 지코 셔누 주헌은 형님들에게 춤을 알려줬다. 지코가 요즘 감성이 돋보이면서도 따라 하기 쉬운 춤을 보여줬다면, 셔누와 주헌은 그야말로 몬스타엑스만의 색깔이 드러난 춤으로 형님들을 압도했다. 그렇지만 고요 속의 외침 게임을 할 때는 허당기 가득한 모습으로 웃음을 유발했다. 장학퀴즈에서는 정답을 맞히지 못해도 열정 가득한 세리머니를 펼치며 보너스 점수를 얻고, 마지막 50점짜리 문제로 역전에 성공하는 등 맹활약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