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아는형님' 몬스타엑스 주헌, 강호동에 '귀여움' 선전포고

뉴스1 제공 2020.07.11 21:3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그룹 몬스타엑스 주헌이 귀여움으로 강호동에게 승부를 선언했다.

11일 오후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지코 선미와 몬스타엑스 셔누 주헌이 출연했다.

이날 지코는 등장하자마자 배신자로 몰렸다. 사연인즉슨, 지난 출연 당시 지코는 '1회 1출연권'을 얻은 뒤 아이유에게 '아는 형님' 출연을 추천해주기로 했다. 그러나 그 이후 출연한 아이유에게 묻자 "지코는 다른 방송을 추천해줬다"고 말했다. 지코는 출연진들의 분노가 가라앉지 않자 '아는 형님'이 이번 앨범 스케줄 1순위였다며 해명했다.



서운한 '아는 형님' 출연진들에게 특별한 선물을 준비했다며 뚝배기를 나눠줬다. 지코는 쇼핑을 하다가 뚝배기 2개를 주문한다는 걸 200개를 주문해버렸고, "나에게 영향력 있는 지인분들, 스태프분들에게 선물로 주려고 일부러 반품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주헌은 "셔누가 인기가 많다"면서도 "나도 매력이 많다"고 자신감 있게 말했다. 주헌은 자신의 첫 번째 매력으로 귀여움을 꼽으며 애교로 강호동을 이기러 왔다고 선전포고했다. 주현은 망설임 없이 애교 스킬을 자랑했고 분위기는 급격히 냉각됐다. 강호동은 주현의 용기를 칭찬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