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우아한 친구들' 송윤아 "자신감 잃었을 때 찾아온 작품, 용기 얻었다"

뉴스1 제공 2020.07.10 14:38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송윤아/jtbc '우아한 친구들' 제공© 뉴스1송윤아/jtbc '우아한 친구들'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우아한 친구들'송윤아가 출연소감을 전했다.

JTBC 새 금토드라마 '우아한 친구들'(극본 박효연 김경선/연출 송현욱 박소연)의 제작발표회가 10일 오후2시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이날 송윤아는 "배우로서 생활한지 26년이 넘어가고 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 그런데 한 해 한 해 갈수록, 작품을 더해갈수록, '참 정말 이 일을 하면서 감사하구나. 행복하구나. 천직이야' 혹은, '난 갈수록 너무 잘하고 있어. 만족해' 이런 생각을 하게 되길 바랐고, 그럴 줄 알았다"라며 "현실의 저는 언제부턴가 '이렇게 하는 게 맞는 건가', '연기의 답은 어디고 끝은 어딘가' 굉장히 힘든 시간들을 특히나 우리 드라에 나오는 인물들처럼 마흔이 넘고 중년이 되면서 점점 더 어렵고 힘들고 내가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를 막막함에 많이 부딪혔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러다 보니 자신감도 잃게 됐고, 도대체 내가 어디로 가야 할까, 나는 집에만 있고 애만 봐야 하나 하는 생각이 들 즈음에 '우아한 친구들'이라는 작품이 저에게 찾아왔고, 그 인연으로 송현욱 감독님을 뵙게 됐다"며 "감독님을 만나면서 저도 모르게 제 스스로 '어쩌면 내가 이 작품을 하면서, 나도 모르게 조금은 희망이 생길 수 있지 않을까', '다시 시작하고 더 나아갈 수 있는 자신감을 얻지 않을까'하는 기대와 믿음을 주셨다"라며 송현욱 감독에게 감사인사를 전했다.

이어 "촬영을 하는 6개월 동안 너무나 행복한 촬영 현장이었고 하루하루가 감사했다. 제가 연기를 잘했는지, 못했는지는 모르겠다. 아쉬움이 늘 가득하기 때문에, 그러나 제가 배우로서 남은 앞날을 걸어갈 수 있게 용기를 준 작품이다"고 말했다.


'우아한 친구들'은 갑작스러운 친구의 죽음으로 평화로운 일상에 균열이 생긴 20년 지기 친구들과 그 부부들의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드라마다. 잔잔했던 인생에 거센 폭풍우를 맞은 이들의 변화가 유쾌한 공감을 선사하는 동시에 짜릿한 서스펜스를 자극한다. 10일 밤 10시50분 첫방송.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