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현빈·황정민, 코로나 뚫고 요르단 간다…'방역지침 준수할 것'

머니투데이 오진영 기자 2020.07.10 15:03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사진 = 머니투데이 DB/사진 = 머니투데이 DB




배우 황정민과 현빈이 영화 촬영차 요르단으로 출국한다.

10일 영화계에 따르면 임순례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영화 '교섭' 촬영팀은 13일 새벽 요르단으로 출국, 현지에서 코로나19 격리 기간을 거친 뒤 영화 촬영에 돌입한다. 일부 스태프들은 이미 지난 4일 요르단으로 출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교섭'은 지난 3월 말 요르단에서 촬영을 시작할 계획이었으나,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요르단 정부가 한국인 입국을 금지하면서 현지 촬영이 불발됐다. 이에 '교섭'팀은 요르단 정부와 논의 끝에 7월부터 2~3개월간 촬영 허가를 받아냈다.



이로써 '교섭'은 코로나19 확산으로 해외 로케이션 촬영이 연기된 한국 영화들 중 가장 먼저 촬영을 시작하게 됐다.


황정민과 현빈 등 촬영 배우들은 요르단 정부의 방역 지침을 준수하며 안전하게 촬영할 계획이다. 배우들은 촬영 분량에 따라 최대 3개월에서 2개월간 요르단 현지에 머무른다.

'교섭'은 중동에서 발생한 한국인 납치 사건을 소재로 납치된 이들을 구조하는 내용을 그렸다.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 '리틀 포레스트'를 연출한 임순례 감독과 현빈, 황정민이 뭉쳐 화제를 모았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