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박원순 시장이 수차례 성추행" 비서, 고소장 제출

머니투데이 방윤영 기자 2020.07.09 21:10
의견 7

글자크기

(상보)

박원순 서울시장 실종신고가 접수된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와룡공원 인근에서 경찰 및 구급대원들이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박원순 서울시장 실종신고가 접수된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와룡공원 인근에서 경찰 및 구급대원들이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 비서가 박 시장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며 경찰에 고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9일 경찰에 따르면 박 시장의 비서 A씨는 전날 변호사와 함께 경찰을 찾아 박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하고 고소인 조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경찰에 비서 일을 시작한 2017년 이후 지속적으로 성추행이 이어졌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체 접촉 외에 휴대전화 메신저를 통해 박 시장이 수차례 개인적인 사진을 보냈다고도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SBS 보도에 따르면 A씨는 박 시장과 나눈 대화 내용을 경찰에 증거로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본인 외에 더 많은 피해자가 있다"며 "박 시장이 두려워 아무도 신고하지 못한 가운데 본인이 용기를 냈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 고소가 접수된 건 맞으나 자세한 사항을 밝히긴 어렵다"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