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N샷] '데뷔 10주년' 걸스데이, 특별한 완전체 회동…"평생 함께하자"

뉴스1 제공 2020.07.09 07:5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걸스데이/소진 SNS © 뉴스1걸스데이/소진 SNS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그룹 걸스데이가 데뷔 10주년을 자축했다.

혜리는 9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걸스데이 생일축하해 #10years with girlsday"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걸스데이 멤버가 한 자리에 모인 모습이 담겼다. 소진, 유라, 민아, 혜리는 미소를 지으며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내 눈길을 끈다.



이어 혜리는 "걸스데이가 오늘 10주년이 됐다. 한결같이 보내주시는 많은 사랑과 응원에 보답하고자 아주 작은 선물을 준비했다. 감사한 마음 잊지 않고, 앞으로도 열심히 하는 혜리가 되겠다. 감사하고, 사랑한다. 지금처럼 예뻐해달라"고 소감을 밝혔다.

걸스데이/혜리 SNS © 뉴스1걸스데이/혜리 SNS © 뉴스1
걸스데이/소진 SNS © 뉴스1걸스데이/소진 SNS © 뉴스1
소진도 이날 인스타그램에 "우리의 열 번째 7월9일" "Dear, Dai5y & GsD. 긴 시간 힘되어주고 친구되어주고 함께여서 고마워, 사랑해. Ing♥?"라는 글과 함께 멤버들과 다함께 모인 사진을 게재해 눈길을 끌었다.

민아 역시 사회관계망서비스에 "생일축하해 걸스데이" "열 번째 7월9일"이라고 글을 올리며 데뷔 10주년을 자축했다.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 속 걸스데이 멤버들은 껴안는 포즈를 취하는 등 남다른 우정을 드러냈다.

걸스데이/민아 SNS © 뉴스1걸스데이/민아 SNS © 뉴스1
유라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걸스데이와 함께한 사진을 게재하며 장문의 글을 올리기도 했다.

그는 "2010년 데뷔해서 2020년까지, 저에겐 정말 정말 빠르게 지나간 시간이었던 거 같다. 아마도 제 인생에서 절대 잊을 수 없는… 가장 행복하고 소중한 시간이었어서 그만큼 빠르게 흘러간 10년인 거 같다"며 "정말 많은 분들이 응원해 주시고 사랑해 주셔서 너무 행복한 10년이 될 수 있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무엇보다 어렸을때부터 외동이었어서 언니동생이 있는게 소원이었었는데 지금 우리 멤버들이 제 곁에 있는 게 제 인생에서 최고의 행운인 거 같다. 우리 평생 함께해야 한다. 알지? 쪽!"이라며 "항상 곁에서, 뒤에서 열심히 응원해 주신 우리 팬 여러분! 말로 표현할 수 없을만큼 감사하고 사랑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우리 항상 함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걸스데이/민아 SNS © 뉴스1걸스데이/민아 SNS © 뉴스1

한편 걸스데이는 2010년 데뷔해 '달링' '섬띵' '링마벨' '반짝반짝' '기대해' '여자 대통령' 등 히트곡으로 큰 사랑을 받았다. 이후 네 멤버 모두 소속사와 전속계약이 종료된 후 각기 다른 소속사로 이적했고, 걸스데이는 해체 없이 활동을 이어가기로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