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열 받은 조니 뎁 "내가 때렸다고? 넌 엘론 머스크랑 바람 피웠잖아"

머니투데이 박수현 기자 2020.07.09 07:49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런던=AP/뉴시스]배우 조니 뎁이 7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고등법원에서 열린 명예훼손 소송 첫날 공판 후 법원을 나서고 있다. 뎁은 전 부인 앰버 허드에게 폭력과 욕설을 퍼부었다는 타블로이드 신문 '더 선'의 보도에 강력히 반발하면서 이 신문사를 상대로 명예훼손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2020.07.08.[런던=AP/뉴시스]배우 조니 뎁이 7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고등법원에서 열린 명예훼손 소송 첫날 공판 후 법원을 나서고 있다. 뎁은 전 부인 앰버 허드에게 폭력과 욕설을 퍼부었다는 타블로이드 신문 '더 선'의 보도에 강력히 반발하면서 이 신문사를 상대로 명예훼손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2020.07.08.




할리우드 배우 조니 뎁과 앰버 허드가 영국 법정에서 진흙탕 싸움을 벌일 예정이다. 앰버 허드는 조니 뎁을 가정폭력범이라고, 조니 뎁은 앰버 허드가 엘론 머스크 외도를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8일(현지시간) AFP 등 외신에 따르면 조니 뎁이 영국의 타블로이드지 더 선의 편집장 댄 우튼과 더 선의 발행인인 뉴스페이퍼(NGN)를 상대로 제기한 명예훼손 소송과 관련한 재판이 영국 런던 고등법원에서 시작됐다.

이 재판에서 조니 뎁과 앰버 허드는 몇 년 만에 처음으로 만나게 된다. 이들은 재판이 진행되는 3주 동안 상대방을 향한 폭로로 진흙탕 싸움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더 선은 2018년에 조니 뎁을 '부인을 폭행하는 사람'(wife-beater)이라고 칭하는 기사를 낸 바 있다. 조니 뎁의 전 부인 엠버 허드 역시 자신이 2013년부터 2016년까지 13차례에 걸쳐 가정폭력의 희생양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조니 뎁은 이 주장을 강력하게 부인하며 오히려 앰버 허드가 결혼 기간 중 엘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와 바람을 폈다고 주장했다. 앰버 허드는 조니 뎁과 이혼한지 약 8개월 만에 엘론 머스크와의 열애를 인정하기도 했다.

지난 2월에는 한 매체가 두 사람이 2016년에 나눈 대화로 추정되는 녹취록을 공개해 화제가 됐다. 해당 녹취록에는 앰버 허드가 오히려 조니 뎁을 폭행한 것으로 유추할 수 있는 내용이 담겨 전 세계 팬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이처럼 이혼 후에도 두 사람의 진실공방은 이어지고 있다.


한편 조니 뎁과 앰버 허드는 2015년 23세의 나이 차를 극복하고 결혼식을 올렸으나 결혼 15개월 만인 2016년 앰버 허드가 가정폭력으로 조니 뎁을 고소하면서 파국을 맞았다.

두 사람은 같은해 8월 이혼에 합의했고 앰버 허드는 위자료로 700만 달러(약 83억 6500만원)을 받았다. 앰버 허드는 위자료를 여성 폭력 방지에 힘쓰는 '미국 시민 자유 연맹'(ACLU)에 전액 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