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강철비' →'강철비2', 정우성vs곽도원, 180도 바뀐 역할 보는 재미

뉴스1 제공 2020.07.06 08:5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강철비' (왼쪽)'강철비2: 정상회담'(오른쪽) 스틸 컷 © 뉴스1'강철비' (왼쪽)'강철비2: 정상회담'(오른쪽) 스틸 컷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정우성, 곽도원, 유연석의 출연과 양우석 감독의 신작으로 화제가 된 '강철비2: 정상회담'이 '강철비' 이후 남과 북의 소속을 바꿔 다시 만난 정우성과 곽도원의 극과 극 스틸을 공개했다.

영화 '강철비'에서 영화 제목인 '강철비'를 한자로 옮긴, 같은 이름을 가진 '남북 철우' 케미스트리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던 정우성과 곽도원이 '강철비2: 정상회담'에서 남과 북으로 진영도, 직업도 바뀐 상태로 다시 만났다.

'강철비2: 정상회담'은 남북미 정상회담 중에 북의 쿠데타로 세 정상이 북의 핵잠수함에 납치된 후 벌어지는 전쟁 직전의 위기 상황을 그리는 영화다.



'강철비'에서 북 최정예요원 엄철우 역을 맡아 냉철한 눈빛과 몸을 사리지 않는 고난도 액션을 선보인 정우성은 '강철비2: 정상회담'에서 강대국들 사이 태풍의 눈인 한반도의 평화 문제에 대해 밤낮으로 고민하는 대한민국 대통령 한경재로 분했다.

아내에게는 잔소리를 듣고, 딸에게는 용돈을 뜯기는 평범한 아빠의 모습부터 분단의 당사국이지만 평화체제의 결정권은 가지지 못한 무력감, 그럼에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책임감을 가진 면모까지. 정우성은 '강철비2: 정상회담'을 통해 대한민국 대통령 한경재의 인간적인 표정들을 섬세하게 보여준다.

'강철비'에서 정우성이 엄철우로 북한말을 구사했다면, 곽철우 역의 곽도원은 각국의 주요 관료들과 긴밀하게 내통하는 남 외교안보수석 답게 영어, 중국어까지 3개 국어에 능통한 지적인 매력뿐만 아니라 특유의 유쾌함을 보여줬다.

그러나 '강철비2: 정상회담'에서는 곽도원이 북한말을 구사한다. 쿠데타를 일으켜 남북미 정상을 북 핵잠수함에 억류하는 북 호위총국장으로, 위력적인 눈빛과 군사적으로 무모한 행동까지 서슴지 않는 북한 강경파로 변신했다.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이 살 수 있는 유일한 길은 혈맹 중국과의 동맹뿐이라고 생각해 정권에 반기를 드는 그는 또다른 독보적인 존재감으로 강한 인상을 남긴다.

이렇듯 '강철비'에서 남북의 경계를 뛰어넘는 강철 케미를 선보였던 두 인물이 '강철비2: 정상회담'에서 180도 달라진 모습으로 분한다. 독도 앞바다 밑을 잠행하는 북 핵잠수함 '백두호'에서 한반도의 운명을 두고 보일 두 사람의 첨예한 대립 관계가 기대감을 준다.


한편 '강철비2: 정상회담'은 오는 29일 개봉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