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집사부일체' 존리 "욜로=지옥行" 현실 조언…5.3% 최고의 1분

뉴스1 제공 2020.07.06 08:38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SBS © 뉴스1SBS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집사부일체' 사부로 등장한 '한국의 워런 버핏' 존 리가 투자계 최고다운 경제철학을 전해 관심을 끌었다.

6일 시청률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의하면 지난 5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는 가구 시청률 4.0%, 4.2%(이하 전국 기준), 광고 관계자들의 중요 지표이자 화제성을 주도하는 2049 타깃 시청률은 3%를 기록했다.

특히 사부로 등장한 존 리는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등극하는 가 하면 그가 사회 초년생들에게 현실 조언을 건넨 장면은 분당 시청률이 5.3%까지 오르며 최고의 1분을 차지하기도 했다.



대한민국을 움직이는 CEO 특집 2탄으로 꾸며진 이날 방송에는 한국의 워런 버핏 존 리가 사부로 등장, 자신의 경제 철학을 전했다.

이날 멤버들은 '부자 되는 법'을 배워보기 위해 메리츠자산운용의 존 리 대표를 찾았다. 그의 사무실에는 투자계 최고임을 증명하는 상장과 트로피들이 가득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자신의 직업인 자산운용사에 대해 묻는 멤버들에게 "투자할 때 개인들이 잘 모르지 않냐. 어떤 기업을 골라야 하는지 투자 방향을 고민해 주는 일"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그는 "안타깝게도 한국이 노후준비가 가장 안 된 나라다. 구체적으로 노후자금이 얼마나 필요할지 생각해봐야 한다"며 은퇴 후에도 현재 수준의 소비를 할 수 있는 노후 설계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런가 하면 그는 세계적인 부자인 워런버핏, 제프베조스, 마크 저커버그 등 금융가 큰손들은 왜 다 유태인인지 궁금해하는 이승기에게 "유태인은 성인식을 열세 살에 한다. 온 가족이 성인식을 축하할 때 돈을 가져온다. 어릴 때부터 돈의 중요성을 가르쳐 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런데 한국은 돈 얘기를 안 하지 않냐. 한국은 '공부 열심히 해라, 일 열심히 해라'하면서 돈 얘기는 안 한다"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존 리는 사회 초년생들의 안타까운 소비행태에 대해 이야기하기도 했다. 그는 "사람들이 취직하면 제일 먼저 차부터 산다. 그게 결정적인 지옥 가는 일"이라고 해 멤버들을 놀라게 했다. 그는 지금까지도 차 없이 대중교통을 이용한다며 "부자들의 또 하나의 특징은 '나를 불편하게 해라'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그는 '욜로(YOLO)'에 대해 "지옥 가는 일"이라며 "'난 어차피 부자가 안될 거야'라는 생각이 깔려 있는 거다. 누구나 노후준비를 할 수 있다. 그걸 이해하지 못했을 뿐"이라고 밝혔다. 존 리가 사회 초년생의 소비행태에 대한 안타까움을 안타까움을 내비치며 현실 조언을 건넨 이 장면은 새로운 깨달음을 느끼게 하며 분당 시청률 5.3%로 '최고의 1분'을 차지하기도 했다.

한편 투자 조기교육의 중요성에 대해 이야기 한 존 리는 어린이 눈높이 금융교육을 진행했다. 이에 드라마 '황후의 품격'에서 '아리공주'로 신성록과 호흡을 맞췄던 오아린, 트로트 신동 임도형, 드라마 '응답하라 1988'에서 큰 사랑을 받은 아역배우 김설, 그리고 현영과 신승환의 딸들이 함께했다. 아이들은 이미 저금을 하고 있다고 하는가 하면 경제용어 스피드 퀴즈에서 각종 경제용어들을 설명하고 이해하는 모습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아이들과의 금융교육을 마친 존 리는 "깜짝 놀랐다. 다른 친구가 더 잘 번다고 생각하면 투자를 하고 싶어 했다. 그게 투자의 시작"이라고 말했다. 그는 아이들을 위해 펀드를 선물하며 "단순히 돈을 버는 게 아니라 투자의 첫 입문이라고 생각하면 굉장히 기념비적인 일. 앞으로 금융 강국이 되는 데는 여러분에게 달려있다"고 말해 훈훈함을 더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