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곽상도 "문 대통령 아들 문준용, 부동산으로 2억3000만원 이득"

머니투데이 구단비 기자 2020.07.05 17:26
의견 9

글자크기

사진 왼쪽부터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씨./사진=홍봉진 기자사진 왼쪽부터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씨./사진=홍봉진 기자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이 계속해서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이 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씨도 "현 정부 부동산 가격 상승의 혜택을 받은 수혜자"라고 주장했다.

곽 의원은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 대통령 아들 문준용씨가 보유 중인 아파트를 팔아 시세차익 2억3000만원(을 얻었다)"고 썼다.

곽 의원에 따르면, 문씨는 2014년 서울 구로구에 위치한 주상복합아파트를 3억1000만원에 매수해 6년 뒤인 지난 1월 5억4000만원에 매도해 2억3000만원의 수익을 올린 것으로 보인다.



곽 의원은 "문씨는 2014년 아파트 구매 당시 은행 대출을 받아 등본산 채권최고액이 1억6500만원"이라며 "현직 대통령의 아들은 박근혜 정부 때 은행으로부터 대출받아 부동산을 구입했는데, 문 정부에 이른 지금은 대출받아 아파트를 사기도 어렵다"고 주장했다.

또한 "문 대통령이 국토부 장관에게 투기성 주택 보유자의 부담을 강화하라고 지시한 바 있는데, 문씨가 이 아파트에 거주한 것이 아니라면 전세 끼고 은행 대출을 받아 투기 목적으로 보유한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며 "직접 거주했는지, 투기인지 명백히 밝혀라"고 요구했다.

곽 의원은 "문 정부의 잘못된 부동산 철학과 정책으로 '집값 상승→대책→잠시 주춤→상승 반전→추가 대책'의 악순환이 지속되고 있다"고도 지적했다.


이어 "청와대 전·현직 참모 64명 중 2주택 이상을 보유한 사람이 18명, 각 부처 장·차관 40명 가운데 15명도 2주택 이상을 보유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현 정부가 집값 잡겠다고 하면 모범을 보여야 할 고위공직자들도 문 정부의 부동산 정책의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