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N딥:풀이]④ 황현 "가수엔 음악이 첫 번째…'모스코 모스코'로 배웠죠"(인터뷰)

뉴스1 제공 2020.07.05 07:06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온앤오프 와이엇(왼쪽부터), 황현 프로듀서, 온앤오프 효진© News1 권현진 기자온앤오프 와이엇(왼쪽부터), 황현 프로듀서, 온앤오프 효진©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최근 종영한 엠넷 '로드 투 킹덤'에서 온앤오프(ONF)는 떠오르는 '무대 장인'으로 주목받았다. 그런데 온앤오프를 이야기할 때 빠지지 않고 언급되는 이름이 있다. 바로 모노트리(MonoTree) 대표 프로듀서 황현이다. 황현은 온앤오프의 경연곡을 모두 편곡, 뛰어난 실력을 발휘하며 아이돌 팬들에게 'K팝 베토벤'으로 주목받았다.

온앤오프와 황현의 인연은 2016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소속사 WM엔터테인먼트에서 프로듀싱을 맡아달라는 제안을 받은 황현은 연습생이었던 멤버들을 만났고, 시간을 갖고 각자의 매력을 파악한 뒤 함께 음악 작업을 시작했다. 첫 번째 미니앨범 '온앤오프'(ON/OFF)를 통해 회사의 니즈를 파악한 그는, 미니 2집 '유 컴플리트 미'(YOU COMPLETE ME)부터 유니크한 음악을 선보이며 온앤오프만의 색깔을 담아내기 시작했다.

특히 온앤오프와 황현의 '케미'가 돋보인 곡은 미니 3집 '위 머스트 러브'(WE MUST LOVE)의 타이틀곡 '사랑하게 될 거야'와 미니 4집 '고 라이브'(GO LIVE)의 수록곡 '모스코 모스코'(Moscow Moscow)다. 뛰어난 음악적 완성도를 보여준 두 곡은 리스너들에게 사랑받으며 온앤오프를 '명곡 맛집'으로 떠오르게 했다. 이를 통해 많은 것을 배웠다는 황현은 "가수에겐 음악이 1번이고, 대중도 곡을 가장 중요하게 보는구나 싶었다"며 앞으로도 음악에 더욱 공을 들일 것이라고 했다.



명곡은 많았지만 '한 방'은 없었던 온앤오프에게 보이그룹 서바이벌 '로드 투 킹덤'는 중요한 기회였다. 그러나 대면식에서 이들의 성적은 5위, 하위권이었다. 이를 계기로 독기를 '풀 충전'한 온앤오프와 황현은 '로드 투 킹덤'에 '올인'했다. 덕분에 이들은 다크한 콘셉트의 '에브리바디'(Everybody), 클래시컬하게 편곡한 'The 사랑하게 될 거야', 청량하게 재탄생한 '잇츠 레이닝'(It's Raining), 박진감 넘치는 '신세계'(New World) 등 다채로운 음악을 바탕으로 한 무대를 선보이며 호평받았다. 황현과 온앤오프의 '케미'는 이 프로젝트로 빛을 발했고, 덕분에 '온앤오프의 재발견'이 이뤄졌다.

실력을 인정받은 황현과 온앤오프는 앞으로 어떤 음악을 들려주고 싶을까. 황현은 "온앤오프는 곡을 쓰는 입장에서 음악적으로 조금 더 욕심을 낼 수 있게 만들어준 팀이다. 매번 어려운 곡을 줘도 그걸 해내니까 더 도전하게 된다. 내가 가지고 있는 가수의 이상향을 채워준다"며 "앞으로도 다른 팀에서 보고 듣지 못한 유니크한 곡을 만들 것"이라고 해 앞으로 펼쳐질 온앤오프와 황현의 진화한 음악 세계를 기대하게 했다.

온앤오프의 와이엇과 효진 및 음악 프로듀서 황현과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황현 프로듀서 © News1 권현진 기자황현 프로듀서 © News1 권현진 기자
<【N딥:풀이】③에 이어>

-온앤오프와 황현이 함께 작업한 곡 중 각자 가장 좋아하는 '온리 원'을 골라달라.

▶(황현) 나는 '컴플리트'. 내가 만들고도 '이건 진짜 잘 썼다'라고 느꼈다.(웃음) 정말 아이돌스러운 곡이고, 지금 들어도 전혀 촌스럽지 않다.

▶(효진) 원래 '사랑하게 될 거야'를 제일 좋아했는데, '로드 투 킹덤'을 하면서 'The 사랑하게 될 거야'로 바뀌었다. 그 감성이 너무 좋더라.

▶(와이엇) '모스코 모스코'다. 멋있고 고급스러운 노래라 나조차 랩을 하면서 그 분위기에 취한다. 클래식 전공자들이 '모스코 모스코' 리액션 영상을 올린 걸 본 적이 있는데, 그 반응에 공감했다.

-'모스코 모스코'는 타이틀곡이 아닌 수록곡임에도 '띵곡'으로 떠오르며 리스너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어떻게 만들어졌는지 궁금하다.

▶(황현) 일주일 만에 만든 노래다. 네 번째 미니앨범 '고 라이브'(GO LIVE)를 준비하면서 회사에 트랙리스트를 빨리 넘겨야 할 때가 있었다. 앨범 구성을 짜는데, 한 곡이 더 있었으면 좋겠더라. 그때 온앤오프가 뮤직비디오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찍는다는 이야기를 들은 뒤, 일단 '모스코 모스코'로 급하게 제목을 냈다. 곡은 쓰지도 않았는데.(웃음) 그 뒤에 뚝딱 만들어서 온앤오프가 뮤직비디오 촬영하러 갔을 때 가이드를 보내고, 귀국하자마자 녹음한 곡이다.

▶(효진) 이 노래를 듣자마자 '미쳤다' 싶었다. 귀국하자마자 녹음을 해야 하니까 모스크바에서 계속 노래를 들었는데, 야경을 보면서 들으니까 말로 표현하기 어려울 정도로 좋았다.

▶(와이엇) 곡을 받으면 직접 랩 가사를 쓸 수 있는 게 있고, 아닌 게 있다. 그런데 '모스코 모스코'는 작사를 할 수 있는지 물어보기도 전에 직접 쓰고 싶은 욕심이 나더라. 일정이 촉박해서 못했지만 그만큼 좋았다. 그래도 현이 형이 러시아어 가사를 쓰실 때 내게 물어보셔서 도움을 드렸다.(미소)

▶(황현) '모스코 모스코'가 터지고 많이 배웠다. 가수에게는 음악이 첫 번째고, 대중도 음악을 가장 중요하게 보는구나 싶었다. 곡이 좋다고 입소문 나면 그 영향을 받는다는 것도 알았다.

온앤오프 와이엇, 효진 © News1 권현진 기자온앤오프 와이엇, 효진 © News1 권현진 기자
-황현의 노래는 감성적인 가사로도 유명하지 않나. 온앤오프 멤버들에게 와 닿은 노랫말, 너무 좋았던 가사가 있다면.

▶(효진) '사랑하게 될 거야'가 너무 좋았다. 사랑에 대한 다른 노래들을 들으면 보통 '내가 널 사랑해'라고 말하는데, 이 노래는 '넌 날 사랑하게 될 거야'라고 하지 않나. 그런 발상의 전환을 주는 가사가 인상적이었다.

▶(와이엇) 나도 이 노래의 '너와 같이 걸을 때면 신발 끈이 자꾸 풀어지는 건 뭐야'라는 가사가 좋다. '신발끈'으로 유입된 팬들이 있다.(웃음) 그리고 사람들은 '가나다라 설명 못 해'라는 가사도 인상적이었던 듯하다. '가나다라 걔'로도 불린다.

-온앤오프 팬들 사이에서 황현의 뮤즈인 멤버가 누구인지 궁금해하는 이들도 많다.

▶(황현) 없다.(웃음) 곡마다 음색에 꽂히는 멤버가 다 다른데 도입부를 누가 맡느냐에 따라 그게 나타난다. 한이 서린 '와이'는 효진이가 도입부를 맡았고, 감성적인 '사랑하게 될 거야'는 MK가 노래를 시작한다. '신세계'에서는 꽂힌 친구는 와이엇이었다. 1절 후렴구를 시작할 때 '우린 간다 신세계로'라는 파트가 나오는데 그걸 와이엇이 불렀다. 보통 그런 후렴구의 시작을 래퍼에게 주는 경우는 거의 없는데, 이 곡은 스케치할 때부터 와이엇의 동굴 목소리를 넣어 유니크한 느낌을 주려고 했다. 그 파트에서는 모든 멜로디가 다 멈추고 옥타브도 뚝 떨어진다. 무게감을 주고 싶었다. 이 노래에서는 제이어스의 음색도 좋았다. '컴플리트'는 이션. 이션이 '고음을 할 수 있을까'라고 스스로 의심한 부분이 있었는데, 그걸 해내고 자신감을 얻었다.

온앤오프 유 © News1온앤오프 유 © News1
-소위 말하는 '노래를 제일 잘 받아먹는', 작곡가의 의도를 가장 잘 살리는 멤버는 누구인가.

▶(황현) 유. 가이드를 주고 녹음을 하면 (잘 따라해서) 정말 신기할 정도다. 가끔은 미안하기도 하다. 가끔 유 파트는 직접 가이드 녹음을 하는데, 내가 더 잘 불렀으면 유도 더 잘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들어서.(웃음)

▶(와이엇) 유는 기계다. 정말 똑똑하고, 음감과 리듬감이 좋다. 습득력도 뛰어나다. 한국어도 열심히 배워서 발음이나 억양이 어색하지 않다. 의지나 노력도 대단하고… 공부했으면 하버드 갔을 거라고 항상 말한다.

▶(효진) 유가 메인 댄서라 춤을 잘 추는데, 그래서인지 음악적 이해도가 높다. 리듬을 잘 캐치하고, 노래의 포인트를 잘 안다.

-함께 작업하면서 의견 교류는 편하게 하는 편인가.

▶(황현) 앨범을 만들 때와 경연을 할 때 차이가 있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온앤오프 멤버들에게 '어떤 것 같아'라는 질문을 많이 한다. 그만큼 의견을 교류하는 거다. 특히 '로드 투 킹덤' 같은 경우는 온앤오프, 프리마인드 안무가 김영오와 다 함께 만들었다.

온앤오프 효진 © News1 권현진 기자온앤오프 효진 © News1 권현진 기자
-아이돌 그룹이 한 작곡가에게 전담으로 곡을 받다 보면, 팀의 정체성이 프로듀서에게 종속될 위험도 있지 않나. 그런 부분에 대한 경계도 있는지.

▶(황현) 정말 경계하는 부분이다. 친한 동생인 프로듀서 계범주와도 자주 이야기를 하는데, 단순히 곡을 쓰는 것과 프로듀싱은 차원이 다르다. 내가 자칫 매너리즘에 빠지면 온앤오프에게도 영향을 끼칠 수 있는 거다. 그래서 다른 작가들과 협업도 하고, 멤버들도 곡 작업에 참여시키며 색을 바꿔가려고 한다.

-온앤오프 멤버들 중 작사, 작곡에 재능을 보이는 친구가 있나.

▶(황현) 유망주는 MK다. 이미 여러 곡을 함께 했다. 잠재력이 있는 멤버는 와이엇. 멜로디컬 한 랩을 대중적으로 잘 쓴다.

▶(효진) 나는 아직 작곡을 해보진 않았지만 욕심이 있다. 앞으로의 긴 인생을 음악을 하면서 보낼 것이라는 확신이 있어서 많은 것들을 배우고 싶다. 노래와 퍼포먼스 실력을 쌓은 뒤 작사, 작곡도 시도해보고 싶다.

온앤오프 와이엇 © News1 권현진 기자온앤오프 와이엇 © News1 권현진 기자
-앞으로 어떤 곡을 들려줄지 귀띔해달라.

▶(황현) 다른 팀에서는 보고 듣지 못한 유니크한 곡을 만들겠다는 것에는 변함이 없다. 온앤오프에게 좋은 곡을 줘야 한다는 책임감이 있다.

-이루고 싶은 목표가 있다면.

▶(효진) 우리 팀을 정말 많이 알리고 싶다. 저번 인터뷰에서도 이야기를 했는데, 택시 기사님들이 알아봐 주시면 좋겠다. 그러면 남녀노소 다 아는 것이니까.(웃음)


▶(와이엇) 온앤오프를 알리는 게 목표다. 또 우리만의 길을 걸으면서 좋은 결과물을 만들어내고 싶다. 최종 목표는 자연스럽게 흘러가면서 정해질 거라고 생각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