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N딥:풀이]② 온앤오프X황현 "'로드투킹덤' 독기 풀충전, 이 악물고 해"(인터뷰)

뉴스1 제공 2020.07.05 07:06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온앤오프 와이엇(왼쪽부터), 황현 프로듀서, 온앤오프 효진 © News1 권현진 기자온앤오프 와이엇(왼쪽부터), 황현 프로듀서, 온앤오프 효진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최근 종영한 엠넷 '로드 투 킹덤'에서 온앤오프(ONF)는 떠오르는 '무대 장인'으로 주목받았다. 그런데 온앤오프를 이야기할 때 빠지지 않고 언급되는 이름이 있다. 바로 모노트리(MonoTree) 대표 프로듀서 황현이다. 황현은 온앤오프의 경연곡을 모두 편곡, 뛰어난 실력을 발휘하며 아이돌 팬들에게 'K팝 베토벤'으로 주목받았다.

온앤오프와 황현의 인연은 2016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소속사 WM엔터테인먼트에서 프로듀싱을 맡아달라는 제안을 받은 황현은 연습생이었던 멤버들을 만났고, 시간을 갖고 각자의 매력을 파악한 뒤 함께 음악 작업을 시작했다. 첫 번째 미니앨범 '온앤오프'(ON/OFF)를 통해 회사의 니즈를 파악한 그는, 미니 2집 '유 컴플리트 미'(YOU COMPLETE ME)부터 유니크한 음악을 선보이며 온앤오프만의 색깔을 담아내기 시작했다.

특히 온앤오프와 황현의 '케미'가 돋보인 곡은 미니 3집 '위 머스트 러브'(WE MUST LOVE)의 타이틀곡 '사랑하게 될 거야'와 미니 4집 '고 라이브'(GO LIVE)의 수록곡 '모스코 모스코'(Moscow Moscow)다. 뛰어난 음악적 완성도를 보여준 두 곡은 리스너들에게 사랑받으며 온앤오프를 '명곡 맛집'으로 떠오르게 했다. 이를 통해 많은 것을 배웠다는 황현은 "가수에겐 음악이 1번이고, 대중도 곡을 가장 중요하게 보는구나 싶었다"며 앞으로도 음악에 더욱 공을 들일 것이라고 했다.



명곡은 많았지만 '한 방'은 없었던 온앤오프에게 보이그룹 서바이벌 '로드 투 킹덤'는 중요한 기회였다. 그러나 대면식에서 이들의 성적은 5위, 하위권이었다. 이를 계기로 독기를 '풀 충전'한 온앤오프와 황현은 '로드 투 킹덤'에 '올인'했다. 덕분에 이들은 다크한 콘셉트의 '에브리바디'(Everybody), 클래시컬하게 편곡한 'The 사랑하게 될 거야', 청량하게 재탄생한 '잇츠 레이닝'(It's Raining), 박진감 넘치는 '신세계'(New World) 등 다채로운 음악을 바탕으로 한 무대를 선보이며 호평받았다. 황현과 온앤오프의 '케미'는 이 프로젝트로 빛을 발했고, 덕분에 '온앤오프의 재발견'이 이뤄졌다.

실력을 인정받은 황현과 온앤오프는 앞으로 어떤 음악을 들려주고 싶을까. 황현은 "온앤오프는 곡을 쓰는 입장에서 음악적으로 조금 더 욕심을 낼 수 있게 만들어준 팀이다. 매번 어려운 곡을 줘도 그걸 해내니까 더 도전하게 된다. 내가 가지고 있는 가수의 이상향을 채워준다"며 "앞으로도 다른 팀에서 보고 듣지 못한 유니크한 곡을 만들 것"이라고 해 앞으로 펼쳐질 온앤오프와 황현의 진화한 음악 세계를 기대하게 했다.

온앤오프의 와이엇과 효진 및 음악 프로듀서 황현과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온앤오프 와이엇 © News1 권현진 기자온앤오프 와이엇 © News1 권현진 기자
<【N딥:풀이】①에 이어>



-'로드 투 킹덤'은 온앤오프에게 도약의 기회였지만, 서바이벌이라 부담감도 있었을 듯하다. 출연을 결심한 계기가 궁금하다.

▶(와이엇) 서바이벌을 출연한 경험이 있었기에 걱정은 됐다. 결과가 좋지 않을까 봐 무섭기도 했지만, 우리의 곡으로 무대를 할 수 있고, 또 다 같이 만들어가는 거라 도전하게 됐다.

-'로드 투 킹덤' 출연을 결정한 뒤 달성하고 싶은 목표가 있었다면.

▶(효진) 일단 온앤오프라는 그룹을 알리는 게 가장 큰 목표였고, 무대를 한 뒤 '부끄럽지만 말자' 싶었다. 경연을 하면서 '1등 하겠다'는 말을 했는데, 그러면서 더 노력하게 되고 무대에 대한 책임감도 생기더라.

-대면식에서 한 '90초 퍼포먼스'로 5등을 했다. 아쉬운 성적이었는데.

▶(와이엇) 처음 인사를 하는 자리라 우리의 노래를 활용한 무대를 보여줬는데, 다른 팀은 시상식 퍼포먼스를 준비해왔더라. 각 팀의 개성이 뚜렷했다. 나중에 5등이라는 결과가 나왔을 때는 충격을 받아서, 그때부터 '잘 시간도 필요 없다'고 생각하고 '로드 투 킹덤'에 몰두했다.

▶(효진) 대면식 때 다른 그룹들의 무대를 보면서 자극을 받았다. '진짜 큰일 났다' 싶더라. 처음부터 등수가 매겨지니까 그때부터 독기를 품게 됐다.

▶(황현) '로드 투 킹덤'을 나간다고 했을 때 우리 애들 실력을 믿으니까 '하던 대로 편곡을 해주면 되겠지'라는 생각이었다. 그런데 대면식에서 그런 결과가 나온 거다. 안일하게 생각했던 것에 대한 '경고'가 아니었을까 한다. 대면식을 보고 영오와 '애들이 아무리 잘해도 소용없다. 스태프들이 받쳐줘야 한다'라고 이야기를 했다. 멤버들이 아무리 잘해도 편곡이나 안무가 별로면 빛을 볼 수 없겠더라. 그래서 더 이를 악물고 했다.

엠넷 '로드 투 킹덤'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엠넷 '로드 투 킹덤'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이후 준비한 첫 퍼포먼스가 샤이니 '에브리바디'(Everybody) 커버 무대였다. 효진의 말처럼 다들 독기를 품고 준비한 게 느껴질 정도로 완성도가 높았다는 평을 얻었다.

▶(효진) 1차 경연 때 어떤 곡을 할지 이야기하다가 영오쌤이 샤이니 선배님의 곡 '에브리바디'가 어떠냐고 제안하셨다. 선곡을 결정하기까지 한 시간 정도 이야기를 나누었던 것 같다.

▶(와이엇) 선곡을 마치고 대면식 전부터 '에브리바디' 무대를 준비했는데, 당시엔 원곡 느낌을 살려서 로봇 콘셉트로 무대를 하려고 했다. 그러다 대면식 후 콘셉트를 변경했다.

▶(효진) 대면식이 끝나고 짜증 난 정도가 아니라 열이 받았다. 당시 녹화가 새벽 4시에 끝났는데, 다 함께 회사로 가서 해가 뜬 뒤에도 계속 회의를 했다. '어떤 느낌이 좋을까' 고민을 하다가 이션이 '마왕' 콘셉트를 제안해서 레퍼런스 영상을 찾아보고 하기로 결정했다. 그 과정이 엄청 길었다.

▶(와이엇) 1차 경연까지 일주일 정도가 남았는데 편곡을 바꿨다. 그럼에도 밤을 새워서, 몸이 부서져라 할 각오로 콘셉트 변화를 결정했다. 다들 독기가 '풀 충전'됐었다.

▶(황현) '에브리바디'는 나한테도 의미가 있었던 게, 원곡 보컬 디렉팅을 내가 했다. 만약 '에브리바디'를 맡아서 편곡했는데, 노래가 별로면 나도 창피한 거다. 그래서 신경을 많이 썼다. 확실한 건 대면식이 없었으면 이런 편곡은 안 나왔을 거다.

황현 프로듀서 © News1 권현진 기자황현 프로듀서 © News1 권현진 기자
-이 곡을 계기로 편곡자인 황현에게도 스포트라이트가 집중됐다.

▶(효진) 편곡에 대한 칭찬이 너무 많았다. 그때부터 '황토벤'이라는 별명을 들은 것 같다.(웃음)

▶(황현) 나는 괜히 하는 얘기가 아니라 곡에 대한 이야기를 할 때 보컬에 관한 언급이 많이 나오는 게 좋다.

-이 무대에서 와이엇의 복근 공개도 주목받지 않았나.

▶(와이엇) 그때 제일 마음이 아팠다. 당시에 내가 운동을 안 했을 때다. 회사에서도 몸을 키우지 않는 게 좋겠다고 해서 근육이 빠진 상태였는데, 대면식 이후로 (복근을) 한 번 공개해야겠다 싶은 거다. 물을 이틀간 안 마시고, 밥을 사흘 동안 안 먹으면서 노력했다. 그런데… 이제 몸은 안 보여주기로 했다.(일동 웃음)

-1차 경연 '왕의 노래'에서 '에브리바디'로 3등을 기록했다. 대면식보다 두 계단 상승했는데, 결과에 만족했나.

▶(효진) '에브리바디'는 편곡이 너무 좋아서 '1등을 할 수 있겠다'는 마음이었다. 현장에서도 편곡에 대한 호평이 나와서, 노래에 대한 자부심이 있었다. 무대를 마친 뒤 상위권에 들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는데 3등이라는 결과를 얻었다. 100% 만족할 순 없지만, 등수가 오른 것 자체에 '명예 회복'의 느낌을 받아 의미 있었다.

온앤오프 효진 © News1 권현진 기자온앤오프 효진 © News1 권현진 기자
-2차 경연 'The 사랑하게 될 거야'는 클래시컬한 편곡, 화려한 세션 라인업으로 화제를 모았다.

▶(황현) 대면식도 충격이었고, '에브리바디' 3등도 충격이었다. 김영오 안무가와 유, 제이어스가 안무를 잘 짜줄 테니, 이번엔 내가 제일 잘할 수 있는 편곡을 해야겠다 싶었다. 사실 본인 곡을 편곡하는 게 정말 어려운 일이다. 내가 생각하는 '베스트'를 노래로 내는 것이니까 더 좋은 결과물을 만드는 게 쉽지 않다. 고민하다가 클래시컬하게 가면서, 리듬은 탱고스럽게 하기로 했다. 반도네온의 고상지, 기타의 적재와는 친분이 있어서 참여를 부탁했고, 실제 스트링 연주도 넣었다. 'The 사랑하게 될 거야' 한 곡에 바이올린, 반도네온, 스트링, 기타 연주를 다 넣은 거다. 들어간 돈이 엄청나다.(웃음) 회사에 '오케스트라를 쓰겠다'고 했는데 흔쾌히 받아들여줬다.

▶(효진) 원곡 '사랑하게 될 거야'를 듣고, 'The 사랑하게 될 거야'를 들으면 차이가 있다. 힘이 확실이 다르다.

▶(와이엇) 랩의 무드도 더 몽환적으로 느껴졌다.

▶(황현) 사실 이런 방송 편곡을 하는 게 내 커리어에는 크게 도움이 안 될 수도 있다. 또 나는 내 곡을 편곡하면 비용을 안 받는다. 그럼에도 정말 집중해서 곡을 만들었다. 다들 마음이 비슷했던 게, 편곡을 하고 나니 갑자기 유아가 도와준다고 나서고, 제이어스가 마리오네트 콘셉트를 아이디어로 내고, 유와 영오도 안무를 멋지게 구성했다. 좋은 퍼포먼스를 만들기 위해 모두가 노력해 결과물이 좋았다.


<【N딥:풀이】③에 계속>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