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SK바이오팜 '따상'… 5년 전에도 SK계열사가 찍었다

머니투데이 김도윤 기자 2020.07.02 10:25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조정우 SK바이오팜 사장이 2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진행된 코스피 신규상장 기념식에 참석해 시초가 확인 후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조정우 SK바이오팜 사장이 2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진행된 코스피 신규상장 기념식에 참석해 시초가 확인 후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SK바이오팜이 상장 첫날 '따상'(공모가 2배 가격으로 시초가 형성, 이후 상한가)에 성공했다. 상장 첫날 오를 수 있는 최고 가격까지 올랐다. 공모가 대비 수익률은 약 159.1%다.

2일 증시에서 SK바이오팜 (155,000원 500 +0.3%)은 공모가(4만9000원)의 두 배인 9만8000원에 시초가를 형성했다. 신규 상장 기업의 거래 첫 날 시초가(시가)는 개장 전 동시호가에 따라 공모가의 90~200% 사이에서 결정된다. 시초가 9만8000원은 SK바이오팜이 찍을 수 있는 최고 가격이다.

이후 주식시장 개장과 동시에 SK바이오팜은 상한가로 직행했다. 곧바로 시초가 대비 가격제한폭인 2만9000원(29.59%) 오른 12만7000원에 도달했다. SK바이오팜의 강세가 언제까지 지속될 지 주목된다.



유가증권시장(코스피 시장) 따상은 SK바이오팜이 처음은 아니다.

국내 주식시장에서 가격제한폭이 ±30%로 확대된 때는 2015년 6월 15일이다. 이후 일주일 뒤인 같은 달 23일 신규 상장한 SK D&D(SK디앤디 (44,200원 800 +1.8%))가 종가 기준으로 따상에 성공했다. 당시 SK D&D의 공모가는 2만6000원으로, 상장 첫날 시초가를 공모가의 2배인 5만2000원에 형성했다. 이후 시초가 대비 1만5600원(30%) 오른 7만7600원에 장을 마쳤다. 상장 첫 날 공모가 대비 수익률 160%를 달성했다.

주식시장 가격제한폭이 ±30%로 확대된 뒤 코스피 시장 따상은 딱 2번(SK바이오팜이 장 마감 때까지 상한가를 유지할 경우)인데, 모두 SK그룹 계열사라는 점이 눈에 띈다.


주식시장 가격제한폭이 확대되기 전 ±15% 시절에는 코스피 시장 따상이 여러 차례 나왔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2000년 이후 광주신세계(2002년), 유엔젤(2003년), 현대EP(2006년), 효성ITX(2007년), STX엔파코(2009년), 삼원강재(2011년) 등 10개 기업이 코스피 시장에서 따상에 성공했다. 당시 가격제한폭은 ±15%이기 때문에, 따상에 성공할 경우 공모가 대비 수익률은 최대 130%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신규 상장 기업의 주가는 공모주 투자의 특성상 차익실현 매물 등 수급에 따라 결정되는 경향이 있는데, 따상에 성공할 경우 단숨에 공모 시장에서 평가한 가격을 훨씬 웃도는 가치가 된다"며 "특히 코스닥보다 시가총액 규모가 크고 주가 흐름이 무거운 편인 코스피 시장에서 가격제한폭이 30%로 확대된 뒤에는 따상이 더욱 쉽지 않아졌다"고 말했다.

차트

이 기사의 관련기사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