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임종석 기용? 靑 "인사내용 외부 발설자 징계·처벌해야"

머니투데이 김평화 기자 2020.07.01 14:45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the300]



청와대가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을 포함, 정부나 청와대 안보라인을 재편할 거란 전망에 "가급적이면 인사 발표 때 보도해달라"고 기자들에게 1일 요청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이 인사권자이고 사전에 저희 참모들 중에서 누가 일부를 알았다고 해서 그것을 얘기한다는 것 자체가 아주 잘못된 행동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최근 공석이 된 통일부 장관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유력 검토된다. 임 전 실장은 앞서 통일부장관에도 거론된 데 이어 동반교체설이 파다한 국가정보원장이나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중 하나를 맡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서울=뉴시스] 박민석 기자 = 1일 오후 서울 성동구 남북경제문화협력재단에서 열린 9기 이사회 1차 회의에 앞서 재단 이사인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참석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0.06.01.   mspark@newsis.com[서울=뉴시스] 박민석 기자 = 1일 오후 서울 성동구 남북경제문화협력재단에서 열린 9기 이사회 1차 회의에 앞서 재단 이사인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참석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0.06.01. mspark@newsis.com


이 관계자는 그러나 이 같은 전망을 인정 또는 부인하지 않고 "알아도 말할 수 없고 모르면 몰라서 말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인사와 관련된 내용을 외부에 발설한 사람은 징계를 하거나 처벌이 된다고 생각한다"며 "인사 문제에 대해서 발표때까지 유보를 해주셨으면 하는 부탁을 드리겠다"고 덧붙였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