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靑 "집 판 참모도 있다..다주택자 처분 권고 유지"

머니투데이 김평화 기자 2020.07.01 14:41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the300]'특별한 사정' 없는 한 팔라는 권고 그대로



청와대가 청와대 참모 중 다주택자에 대한 주택 처분 권고 입장이 유지된다고 1일 밝혔다.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은 지난해 12·16 부동산 대책 발표 당시 청와대 고위공직자들을 향해 "1채를 제외한 나머지 주택을 처분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당연히 권고가 유지된다"며 "지금도 권고에 따라서 집을 파신 분도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박진희 기자 = 청와대 본관. 2019.08.19.  pak7130@newsis.com【서울=뉴시스】박진희 기자 = 청와대 본관. 2019.08.19. pak7130@newsis.com


이 관계자는 "6개월 안에 팔았으면 좋겠다는 권고였다"며 "어쩔 수 없는 사정으로 6개월 지날 수도 있다. 그 안에 반드시 팔고 신고하라 이런 의미로 말씀드린 것은 아니라고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도 각자 사정에 따라 권고한대로 팔아야 한다"며 "그때 말씀드린대로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그 당시 발표했던 내용 그대로"라고 밝혔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