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이적료 최대 240억' 獨매체 "황희찬, 라이프치히 서명 완료"

스타뉴스 김동영 기자 2020.06.30 23:46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를 떠나 독일 라이프치히로 향하는 황희찬. /AFPBBNews=뉴스1<br>
<br>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를 떠나 독일 라이프치히로 향하는 황희찬. /AFPBBNews=뉴스1





'들소' 황희찬(24)이 독일 분데스리가 RB라이프치히와 사인을 마쳤다는 현지 소식이 나왔다.

독일 스카이스포츠는 30일(한국시간) "잘츠부르크의 황희찬이 RB라이프치히 계약서에 서명을 마쳤다. 이적료는 1500만 유로(약 202억원)이며, 옵션을 충족시키면 1800만 유로(약 243억원)로 오른다"라고 전했다.

황희찬은 엘링 홀란드(도르트문트), 미나미노 타쿠미(리버풀)과 함께 잘츠부르크의 공격을 이끌었다. 성적도 좋았다. 올 시즌 .8경기에서 16골 21어시스트를 만들어냈다. 오스트리아 분데스리가에서만 11골 11어시스트로 10-10 클럽 가입.



홀란드와 미나미노가 먼저 떠났고, 황희찬 혼자 남았다. 그리고 황희찬까지 떠나게 됐다. 이미 잘츠부르크도 알고 있었던 사실이다. 그만큼 황희찬의 가치가 높았다.

원했던 팀이 한둘이 아니다. 라이프치히가 적극적이었고, 황희찬에게 한 번 당했던 리버풀 또한 영입을 원했다. 여기에 왓포드, 아스날, 크리스탈 팰리스 등도 황희찬과 연결됐다.

그리고 최종 승자가 라이프치히가 됐다. 티모 베르너(24)가 첼시로 이적하면서 공격진이 헐거워진 상황. 대체 자원이 필요했고, 황희찬을 점찍었다.


황희찬도 독일이 익숙했다. 지난 2018년 8월 임대를 통해 2부 리그 함부르크로 이적해 한 시즌을 뛴 바 있다. 이제는 1부의 강팀 라이프치히에서 뛰게 된다. 현재 라이프치히는 분데스리가 3위를 달리고 있다.

잘츠부르크가 3400만 파운드(약 502억원)를 이적료로 책정했다는 소식도 있었지만, 이보다는 낮은 최대 1800만 유로에 이적이 성사됐다. 구단의 공식 발표만 남은 모습이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