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비스' 김호영부터 송지아까지, '하이 텐션' 모여라…거침없는 입담X끼 발산(종합)

뉴스1 제공 2020.06.30 22:06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캡처 © 뉴스1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비스' 김호영부터 송지아까지 '역대급 텐션'이 폭발했다.

30일 오후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 프로그램 '비디오스타'는 '극한 텐션 특집 Show Me The High!'로 꾸며진 가운데 재즈 가수 윤희정, 브라운아이드걸스 제아, 뮤지컬 배우 김호영, 2AM 조권, 인플루언서 송지아 등이 게스트로 출격했다.

이날 게스트들은 하이 텐션을 뽐내며 등장해 시선을 강탈했다. 조권, 김호영은 '깝 양대산맥'답게 흥을 끌어올리는 매력을 자랑했다. 김호영은 "둘이 같이 출연한 방송이 거의 없다. 이게 두 번째 동반 출연"이라면서 무반주에 뮤지컬 넘버를 열창해 이목을 사로잡았다. 조권은 레드 하이힐을 신고 뮤지컬 '제이미'의 넘버를 소화해 감탄을 자아냈다. 둘은 '바꿔' 합동 무대로 엄청난 에너지를 보여줬다.



게스트들은 솔직하고 시원시원한 입담으로 큰 웃음도 안겼다. 윤희정은 과거 국내 최초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1위를 차지, 21인치 TV를 선물받았다고 밝혔다. 또한 "예전에 한 재단으로 인해 트럼프 대저택에 가서 공연을 했었다. 10곡 정도 불렀다"고 회상하며 "(집이) 대문 들어가서 차 타고 한 10분 걸리더라. 집까지 들어가는데 한참 걸렸다"고 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후 윤희정은 MC들의 요청으로 재즈계 대모다운 가창력을 뽐냈다.

제아는 제주 생활을 한다고. 그는 "명상을 좋아한다"라고 했지만, 평소 엄청난 텐션이 영상으로 공개돼 웃음을 줬다. 제아는 "오히려 거기서 텐션이 업이 되더라"며 웃었다. 이어 "소속사 분위기가 서정적인데 첫 워크샵에서 저는 평소 하던대로 했더니 난리가 났다. '다 일어나!' 했는데 너무 좋아하더라. MVP라면서 뒤에서 용돈을 챙겨주셨다. 금액대가 100만 원대"라고 밝혀 부러움을 샀다. 제아는 워크샵과 똑같은 텐션을 보여주며 폭주해 웃음을 자아냈다.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캡처 © 뉴스1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캡처 © 뉴스1
김호영은 어릴 때부터 텐션이 남달랐다고 밝혔다. 그는 "예전 아파트가 대부분 복도식 아니었냐. 어릴 때부터 하이힐 소리가 너무 좋더라. 일어나서 엄마 하이힐을 신고 복도를 걸어다녔다"며 "동네 아주머니들이 '호영이 나왔구나~' 내가 나온지 아는 거다. 부녀회장 포스가 있었던 것"이라고 해 웃음을 줬다.

프랑스 파리에서는 무반주 댄스를 췄다고. 김호영은 "여행을 갔는데 파리 감성이 저랑 너무 잘 맞더라. 평소 옷을 화려하게 입는다. 파리에 간 기쁨에 춤을 추고 누가 보든 말든 신경 안 썼다"며 "다짜고짜 외국인한테 사진 찍어 달라고 부탁했다"고 털어놔 재미를 더했다.

조권은 '깝권' 후계자로 뉴이스트의 렌을 지목했다. MC들로부터 '제2의 깝권'에 대한 질문을 받은 그는 "없는 줄 알았는데 있다. 뉴이스트 렌이라는 친구"라고 답했다. 이어 "뮤지컬 연습을 같이 하는데 깝을 보고 정말 깜짝 놀랐다"며 "저랑 너무 잘 맞는다. 어제도 새벽까지 통화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후 조권은 매혹적인 폴댄스를 춰 시선을 강탈하기도 했다.

인플루언서 송지아는 화끈한 성형 고백을 했다. "어릴 때부터 미모에 욕심이 많았다"라는 "오전 7시 반 등교였는데 새벽에 일어나서 머리를 했다. 3년 동안 그러고 다녔다"고 회상했다.

특히 송지아는 "관심 받고 싶어서 코수술을 했다던데"라는 MC들의 질문에 수긍하며 "코 너무 예쁘지 않냐. 고등학교 2학년 때 했다"고 솔직히 털어놨다. 다른 곳에 대해서는 "눈은 아빠 거다. 아빠가 준 거"라고 했다. 출연진들은 "자연스럽다", "하나만 하길 잘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에 MC 박나래는 "이거 얘기한 것도 다 관종이기 때문이다. 자기 알리려고"라는 말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송지아는 방탄소년단의 '작은 것들을 위한 시'에 맞춰 한국무용을 선보여 감탄을 자아냈고, 부산 사투리 개인기로 웃음까지 안겼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