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한-EU 화상정상회담, 文 "코로나 백신·이동성 적극대응"

머니투데이 김평화 기자 2020.06.30 17:13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the300]EU 정상, 한반도평화에 韓과 공조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후 청와대 충무실에서 한-EU 화상 정상회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06.30.   dahora83@newsis.com[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후 청와대 충무실에서 한-EU 화상 정상회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06.30. dahora83@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이 EU(유럽연합)와 30일 화상 정상회담을 갖고 코로나19 이동성 보장, 비관세 장벽 완화 등을 논의했다.

양측은 코로나의 경제, 사회적 여파에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뜻을 모았다. G20(주요 20개국) 등 국제사회의 경제 재건 노력에 적극 동참하고, 국가 간 이동과 무역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긴밀히 협력키로 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4시부터 샤를 미셸(Charles Michel) EU(유럽연합) 정상회의 상임의장, 우르술라 폰 데어 라이엔(Ursula von der Leyen) 집행위원장과 화상 정상회담을 가졌다.



양측은 △코로나 대응 공조 △10주년을 맞이한 한국과 EU 간 전략적 동반자 관계의 미래 발전 방향 △한반도를 포함한 지역 정세 및 글로벌 현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한국과 EU 간 보건, 경제 분야 등에서의 코로나 대응 경험을 공유했다. 상호 공조 방안에 대해 폭넓게 논의했다.

EU 정상들은 한국 정부가 신속하고 투명하며 혁신적인 조치들을 통해 코로나에 효과적으로 대응해 왔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 정부가 코로나 방역과 치유 과정에서 축적하고 있는 경험과 임상 데이터를 활용해 국제사회의 코로나 대응 노력에 기여코자 한다고 강조했다.

양 정상들은 한국 식품의약품안전처와 유럽의약품청(EMA) 간 코로나 관련 '임시 비밀유지약정' 체결을 비롯해 한-EU 보건당국 간 정보 공유 협력이 긴밀하게 진행되고 있는 점을 환영했다.

향후 △백신·치료제 관련 연구 개발 및 WHO 차원에서의 공조 방안 △개발도상국들에 대한 코로나 대응 지원 방안에 대해서도 협의했다.

아울러 한국과 EU가 3대 핵심협정(기본협정, FTA, 위기관리활동 기본협정)을 바탕으로 협력을 심화, 발전시켜 왔다고 공감했다. 한-EU 전략적 동반자 관계 10주년을 맞아 경제통상, 디지털, 환경·에너지 등 분야에서 더 미래지향적이고 호혜적인 방향으로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다.

양측 정상들은 호혜적인 교역·투자 증진을 위해 한-EU FTA을 원만히 이행해야 한다고 공감했다. 비관세 장벽 완화 등 상호 시장 접근성 개선 방안을 찾기로 했다.

또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부응해 지속가능한 경제 성장을 위해 신산업, 과학기술, ICT 등 분야에서 차세대 성장 동력 마련에 협력키로 했다.

문 대통령은 한-EU 간 진행 중인 EU 개인정보보호(GDPR) 적정성 결정 협의가 진전되고 있다는 점을 환영했다. 향후 적정성 결정이 가속화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EU 정상들은 ILO(국제노동기구) 핵심협약 비준을 위한 한국 정부 노력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조속한 비준을 위해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양측 정상들은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 평화 구축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한반도와 동북아를 넘어, 세계 평화⋅안정에 중요하다는데 공감하고, 한-EU 간 공조를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EU 정상들은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문 대통령의 리더십을 높게 평가했다.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해 북한을 지속 관여시켜 나가고자 하는 한국 정부의 노력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대통령은 앞으로 한반도에 평화를 정착하고 역내 상생과 번영을 이뤄가는 과정에서 EU 측의 지속적인 관심과 건설적인 역할을 당부했다.


양측 정상들은 △기후 변화 △보호무역주의 대응 △사이버 안보 등 국제사회가 직면한 다양한 도전과제에 대응할 때, 공동의 대응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는 데 뜻을 모았다. 문 대통령은 내년에 서울에서 열릴 예정인 제2차 P4G 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EU측의 관심과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한국은 EU의 전략적 동반자 10개국(한국, 미국, 일본, 중국, 브라질, 러시아, 인도, 캐나다, 멕시코, 남아공) 중 하나다. EU와 3대 핵심 협정(기본협정, FTA, 위기관리활동 기본협정)을 모두 발효시킨 최초 국가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