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소방청, '벌쏘임 사고 주의예보제' 7월부터 운영

뉴스1 제공 2020.06.30 16:02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뉴스1 © News1 최현규 기자/뉴스1 © News1 최현규 기자




(서울=뉴스1) 최현만 기자 = 소방청은 벌 쏘임 사고로 인한 인명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오는 7월부터 '벌 쏘임 사고 주의 예보제'를 처음 도입해 운영한다고 30일 밝혔다.

기후, 환경 등의 변화로 말벌류에 대한 노출이 증가하면서 발생하는 인명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다.

2017년~2019년 벌 쏘임 사고로 인한 사망자는 31명이다. 최근 3년간 Δ2017년 12명 Δ2018년 10명 Δ2019년 9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벌 쏘임 사고로 119구급대가 이송한 환자는 Δ2017년 7552명 Δ2018년 6118명 Δ2019년 3081명으로 나타났다.

2017년~2019년간 119구급대가 이송한 전체 1만6751명 중 1만2683명(76%)가 7월~9월에 집중됐다.

소방청은 7월 말에서 9월 중순까지가 벌을 가장 조심해야 할 시기라고 판단했다.

소방청에 따르면 6~8월에 벌집 형성과 일벌 생산이 일어나며 9~10월쯤 신여왕벌과 수벌이 가장 활발히 활동하고 일벌이 급증한다. 또 말벌류는 15℃에서 발생하기 시작해 25℃에서 가장 활발하게 활동한다.

예보제는 주의보와 경보 2단계로 분류되며 기온·벌의 생태·출동 상황 등을 분석해 상황판단회의를 거쳐 발령하게 된다.


장거래 소방청 119생활안전과장은 "올해 벌 쏘임 사고 예보제를 시작으로 내년에는 국립소방연구원과 공동으로 시도별 안전지수를 산정하여 국민에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