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발라카 니야지 한국P&G 대표 "친환경의 P&G 만들 것"

머니투데이 오정은 기자 2020.06.30 15:29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한국P&G, '必환경' 지속가능성 비전 '생활을 통해 지구를 혁신하는 힘' 공개

발라카 니야지 한국피앤지 대표/사진=한국피앤지발라카 니야지 한국피앤지 대표/사진=한국피앤지




글로벌 생활용품 기업 한국P&G가 새로운 환경 지속가능성 비전 '생활을 통해 지구를 혁신하는 힘'을 공개하고 앞으로 소비자, 유통사, 시민단체 및 정부와 함께 지속가능한 환경에 기여하는 다양한 활동을 전개한다고 30일 밝혔다.

발라카 니야지(Balaka Niyazee) 한국P&G 대표는 언택트(비대면) 온라인 스트리밍 방식으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친환경 원료를 사용한 고품질의 지속가능한 제품 혁신 및 개발 △순환경제를 지원하는 제조·유통 시스템 구축 △책임 있는 소비 독려 △지속가능한 사회·문화 조성에 기여 등 4대 분야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P&G는 제품이 제조, 폐기되는 전 과정에서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줄이는 방법을 고민해 고품질의 지속가능한 제품을 선보이는 데 집중하고 있다. 최근 출시한 다우니 폼형 세제가 대표적인 사례로 새롭게 개발된 퍼프 형태의 세탁 세제로 포장재에 사용되는 플라스틱을 70% 감축했다. 구강 전문 브랜드 오랄-비는 칫솔모 교체만으로 지속적인 사용이 가능한 신제품 '클릭'을 선보이며 일반 칫솔 대신 클릭을 사용함으로써 3개월(치과의사들이 추천하는 칫솔 교체 주기) 기준 플라스틱 폐기물 배출량을 최대 60%까지 줄일 수 있다.



순환경제에 기여하기 위한 다방면의 활동에도 집중한다. 온라인 자사몰에 34% 이상을 묶음 배송으로 전환해 상자 및 연료 사용량을 절감한 바 있으며 불필요한 재포장을 제거하고 포장을 간소화해 플라스틱 패키지 사용량을 최소 30% 이상 감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 100% 생분해되는 사탕수수로 만든 친환경 종이 얼스팩과 식물성 친환경 잉크 등을 사용하여 만든 지속 가능 패키지도 선보일 예정이다.

책임 있는 소비 독려와 사회 문화 조성에도 적극 나서고자 이마트, 테라사이클, 해양환경공단 등과 손잡고 '플라스틱 회수 캠페인’도 진행한다. 일례로 이마트 79개 매장에 플라스틱 회수함을 설치해 2018년부터 약 2년간 칫솔, 분무기 등 재활용이 어려운 플라스틱 2.1톤을 수거, 재활용 원료화 공정을 통해 어린이 교통안전 반사경 2만1000개를 제작, 배포했다.

또 한국피앤지는 자원순환사회연대와 함께 분리배출 및 친환경 라이프스타일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하고 실천에 옮길 수 있도록 소비자들에게 가이드를 제시하는 인스타그램 계정 ‘에코메이트(@eco__mate)’를 운영할 계획이다. 알쏭달쏭한 분리수거 방법을 손쉽게 확인할 수 있고 다양한 환경 지속가능성 정보를 얻을 수 있다.

이번 간담회에서 니야지 대표는 전 세계 190여 개국에서 65개 브랜드를 선보이고 있는 P&G가 지난 184년간 이뤄온 혁신의 역사를 소개했다. 고품질의 제품을 통해 2000만 대한민국 가정의 생활을 편리하게 만드는데 기여하는 사업 비전과 성장 전략을 소개했다.


P&G는 다우니 폼형 세제나 초고농축 섬유유연제 등과 같이 이전에 없던 새로운 시장을 창출해나가고 지속적으로 소비자에게 어필하는 혁신적인 신제품을 소개한다는 전략이다. 유통 산업의 디지털 전환에 발 빠르게 대응하고 최상의 소비자 경험을 위한 온라인 혁신을 선도하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니야지 대표는 "소비자들이 일상에서 매 순간 마주하는 생활용품을 만드는 글로벌 기업으로서 소비자 및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 함께 ‘생활을 통해 지구를 혁신하는 힘’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