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대전역세권 개발' 한화·현산 등 신청…사업 추진에 탄력

머니투데이 문영재 기자 2020.06.30 15:02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한국철도 "평가위 열어 1주일 내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대전역세권 개발계획(자료: 한국철도)대전역세권 개발계획(자료: 한국철도)




총 사업비 1조원에 달하는 대전역세권 개발사업에 대형 건설사를 포함해 다수 업체가 사업신청서를 낸 것으로 파악됐다. 그만큼 사업성이 있다는 의미여서 사업 추진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30일 한국철도(코레일)에 따르면 전날 대전역세권 개발 사업신청 마감 결과, 대형건설사를 포함한 다수 업체들이 신청서를 제출했다. 한국철도 관계자는 "지난 4월 대전역세권 개발사업 참여의향서를 낸 건설사·금융사 등을 대상으로 사업신청서를 접수받아 평가부서에 모두 넘겼다"고 말했다. 사업참여 의향서는 모두 55곳이 제출했지만 컨소시엄을 구성하는 과정에서 일부 업체는 제외됐다.

건설업계에서는 대형 건설사 가운데 한화건설과 HDC현대산업개발 등이 각각 은행·신탁사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사업신청서를 낸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일부 지역건설사도 사업에 참여한다. 한국철도는 사업자를 공모하면서 컨소시엄 참여업체 수를 10곳까지 허용했다.



한국철도는 관련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를 열어 1주일 이내에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고 해당업체와 사업에 대한 구체적인 협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국철도는 주거비율 상향조정 등 사업성 개선을 기업들의 관심을 끈 요인으로 꼽았다. 한국철도는 사업부지로 활용하기 어려운 영역은 사업범위에서 제외하고 주거시설 비율은 기존 25% 이하에서 최대 50% 미만으로 높였다.

용적률도 700% 이하에서 1100% 이하로 상향 조정하고 기존에 임대만 할 수 있었던 사업방식을 70%까지 매각할 수 있도록 바꾸고 공공기여부담도 1만5145㎡에서 5961㎡로 완화했다.

업계에서는 국가균형발전특벌법(균특법) 개정으로 대전을 혁신도시로 지정할 수 있게 됐고 원도심 역세권이 혁신도시 거점이 될 수 있다는 지역호재도 기업들의 호응을 얻는데 도움이 됐다고 분석했다.

대전역세권 개발은 대전 동구 정동·소제동 일대 재정비촉진지구 안에 있는 대전역 인근 복합2구역 부지 2만8757㎡에 상업·문화·주거·업무 기능 등이 결합된 복합시설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총사업비 규모는 1조원이다. 감정평가 결과 부지가격은 ㎡당 300만원 정도다. 지가상승 영향으로 직전 공모 때 부지가격(㎡당 290만원)보다 소폭 올랐지만 총액(806억원) 기준으로는 직전 공모 때와 비슷한 수준이다.


성광식 한국철도 사업개발본부장은 "대전역세권 개발을 통해 주거·판매·업무·문화 등 복합시설을 갖춘 지역명소는 물론 지역 균형발전의 기반이 되도록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복합시설에는 대형복합쇼핑몰과 엔터테인먼트, 컨벤션·호텔, 오피스 등이 들어설 것으로 보인다.

또 철도(KTX·일반열차)와 대전지하철, 세종~대전 간선급행버스(BRT)가 오가는 복합환승센터 계획도 포함돼 있다. 환승센터는 한국철도와 대전시가 공동 개발하지만, 민간사업자도 상업복합부지와 통합 개발을 제안할 수 있도록 했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