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전남 규제자유특구, 전기자전거·개인용 이동수단 실증 착수

머니투데이 구경민 기자 2020.06.30 12: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영광=뉴스1) 황희규 기자 = 정세균 총리가 17일 오후 전남 영광군 대마전기차 산단에서 열린 전남 e-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 투자협약식을 마친 뒤 참석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이날 협약식에는 정 총리와 이개호 국회의원, 강성천 중소벤처기업부 차관, 김영록 전남도지사, 김준성 영광군수, 투자협약 5개사 대표 등이 참석했다. 2020.6.17/뉴스1(영광=뉴스1) 황희규 기자 = 정세균 총리가 17일 오후 전남 영광군 대마전기차 산단에서 열린 전남 e-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 투자협약식을 마친 뒤 참석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이날 협약식에는 정 총리와 이개호 국회의원, 강성천 중소벤처기업부 차관, 김영록 전남도지사, 김준성 영광군수, 투자협약 5개사 대표 등이 참석했다. 2020.6.17/뉴스1




중소벤처기업부와 전라남도는 30일부터 전기자전거와 개인용 이동수단(PM, Personal Mobility)의 '자전거 전용도로 주행·실증'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전기 자전거와 이동수단은 자전거 전용도로 진입이 금지돼 e-모빌리티 산업 활성화에 저해가 됐었다. 이번 실증으로 기존 이동수단과의 교행 안전성을 확보해 전기 자전거와 PM이 안전하고 편리한 근거리 이동수단으로 자리 잡을 것으로 전망된다.

주행·실증은 영광군 법성면과 불갑면, 무안군 목포대 일대 등 자전거 전용도로 총 10.6㎞ 왕복구간에서 이뤄진다.



전라남도는 실증 준비기간 동안 주행 안전성 향상을 위한 제품을 개발하고 운전자를 대상으로 △실증구간 △실증방법 △안전장치의 임의조작 금지 등 안전성 확보에 주력할 방침이다.

경찰청과 행정안전부, 국토교통부는 PM의 안전한 실증과 운영모델 기준 마련을 위해 전남 특구의 실증 데이터를 반영해 안전기준과 운영기준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전남 특구는 지난해 7월 특구 지정 이후 짧은 기간에도 불구하고 19개 기업이 전남 특구지역으로 기업 이전을 완료했다. 이중 캠시스는 연간 3만대 생산 규모의 초소형전기차 공장을 준공하고, 대풍EV자동차는 영광공장 준공을 통해 연간 1만2000대 생산 규모의 3·4륜형 전기차 공장을 준공했다.

전라남도는 9개 규제특례를 통해 2022년까지 e-모빌리티 핵심기업 27개사를 유치해 일자리 창출 260명과 신규 매출 600억원의 파급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전남 특구에서는 지난달 압해대교 일원(전남 목포시~신안군)에서 초소형 전기차 진입금지 도로 주행의 안전성 확보를 위한 초소형 전기차 주행 실증을 착수했고 올해 안에 4륜형 이륜차와 농업용 동력운반차 실증을 진행할 예정이다.

중기부 관계자는 "전남 e-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는 기업하기 좋은 환경 제공으로 e-모빌리티 기업 집적화 등을 통해 최근 5개사 643억원의 투자유치 등 지방 혁신성장의 모델을 제시했다"며 "안전성 향상과 기술개발을 통해 e-모빌리티 산업의 중심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