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5G망 연결시간 15% 불과…실제 가용률은 세계 최상위

머니투데이 오상헌 기자 2020.06.30 10:49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5G망 연결시간 15% 안팎

5G망 연결시간 15% 불과…실제 가용률은 세계 최상위




국내에서 5G(5세대 이동통신) 스마트폰을 쓰더라도 5G망 연결은 이용 시간의 15% 안팎에 불과하다는 조사가 공개됐다.

30일 영국 무선통신서비스 시장조사기관 오픈시그널(OpenSignal)이 발표한 '대한민국 5G 사용자 경험 보고서-2020년 6월'에 나온 5G 가용성(Availability) 조사 결과다.

가용성은 네트워크 커버리지(서비스 구역)를 고려하지 않은 개념으로 사람들이 가장 자주 사용하는 장소에서 네트워크 연결 시간의 비율을 측정한 것이다. 통신사별로는 SK텔레콤이 15.4%로 가장 높았고 LG유플러스 15.1%, KT 12.5% 순이었다.



한국은 지난해 4월 세계 최초로 5G를 상용화했지만 아직 망 인프라가 부족하고 스마트폰 단말기도 LTE 망을 공유하는 5G NSA(비단독모드)가 대부분이다. 5G가 터지지 않는 곳에선 LTE 신호를 잡는다. 오픈시그널 조사 결과는 5G폰을 사용해도 85%는 5G 망이 아닌 LTE를 쓰고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5G 연결시 모바일 앱, 웹사이트 등에 접속 및 다운로드할 때의 평균 속도는 LG유플러스(237.2Mbps)가 가장 빨랐다. SK텔레콤(220.4Mbps), KT(214.8Mbps) 차례였다.

오픈시그널은 "한국은 고주파 주파수 대역(28GHz)이 아닌 중간 대역에서 5G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음에도 매우 빠른 속도의 5G 서비스를 제공한다"며 "중간 대역의 주파수를 사용하는 국가의 5G 평균 속도 110∼170Mbps보다 높다"고 설명했다.


자사 4G 평균 속도와 비교한 5G 속도도 LG유플러스가 5.2배로 가장 높았다. 이어 KT는 4.8배, SK텔레콤 3.5배로 조사됐다.

5G 이용자가 3G~5G망 등을 통해 경험하는 전반적인 접속 및 다운로드 평균 속도는 SK텔레콤(110.0Mbps)이 가장 빨랐다. 이어 LG유플러스(95.8Mbps), KT(82.2Mbps) 순으로 집계됐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