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20.5조 투입' 남해안권 발전 종합계획 확정

머니투데이 박미주 기자 2020.06.30 11: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생산유발효과 45조7192억원, 약 30만명 신규고용 창출효과 기대

사진= 국토부사진= 국토부




정부가 향후 10년간 20조5495억원이 투입되는 남해안권 발전 종합계획을 확정했다. 남해안에 관광벨트를 만들고 미래형 산업 육성을 통한 광역 경제권을 조성하는 등으로 환태평양 경제권의 중심지로 도약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방침이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열린 제21회 국토정책위원회에서 2030년까지 남해안의 장기 발전방향을 제시하는 남해안권 발전종합계획 변경안을 심의·의결했다고 30일 밝혔다.

2010년 5월 수립했던 계획에서 변경된 남해안권 발전종합계획은 새로운 비전과 목표를 제시하게 된다. 이번 계획에는 지역 간 불균형, 저출산·고령화 심화, 지역 산업 침체 등 사회·경제적 변화를 반영했다. 지역 간 연계협력 강화에도 초점을 맞췄다.



이에 비전을 ‘상생과 번영의 남해안 공동체’로 설정했다. △동북아 5위 경제권 도약 △새로운 국토성장축 형성 △2시간대 통합 생활권 달성의 3대 목표와 4가지 추진전략을 제시했다. 추진전략은 △해안권 연계에 의한 광역관광벨트 형성 △미래형 산업 육성을 통한 광역경제권 조성 △산업 및 관광거점 연계 인프라 구축 △동서간 상생·협력벨트 조성이다.

남해안권 발전종합계획 변경 공간구상도/사진= 국토부남해안권 발전종합계획 변경 공간구상도/사진= 국토부
먼저 남해안 광역관광루트의 효율적 연계로 동북아의 새로운 관광거점으로 성장을 유도한다. △자연경관 등을 활용한 섬관광 △폐교 등 유휴시설을 활용한 관광 명소화 △마리나 조성·해양레포츠 등 해양레저 관광활성화 △관광·휴양·레저 기능을 갖춘 복합형 패키지 공간 조성 등으로 고부가 해양관광산업을 육성한다.

조선, 화학, 철강 등 기존 남해안의 주력산업을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는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육성해 지역산업 경쟁력을 강화한다. 무인기 종합타운 조성 등 지역특화 산업을 발굴하고, 첨단 신소재산업 및 LNG 벙커링 클러스터 등 친환경 해양산업을 육성한다. 새로운 해운·물류 환경에 맞춰 스마트 물류단지 조성 등 글로벌 항만·물류거점을 조성할 예정이다.

미래 산업육성을 위해 자동차와 드론이 결합한 PAV(개인용항공기) 개발이 완료돼 상용화 되는 단계에서는 해안 전망공간에 체험장을 조성해 남해안 경치를 즐길 수 있는 새 관광 패러다임을 제시할 수 있을 것이란 기대다.

교통 인프라의 획기적 확충, 교통 네트워크 형성 등으로 환황해 및 환태평양 경제권의 중심지로 도약할 수 있는 기반도 마련한다. 광역 도로·철도망 구축, 남해안권 국도·고속도로 개설 등 교통연계망을 지속 확충한다. 섬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연륙·연도교를 확충하고 국가관광도로 지정 등으로 내륙·해안 연계 네트워크를 구축할 예정이다.

섬진강 양안의 우수한 자연 및 전통 문화자원를 활용해 광역관광 네트워크를 구축, 지역관광 경쟁력을 강화한다.

남해안권 발전종합계획(변경) 핵심사업 현황/사진= 국토부남해안권 발전종합계획(변경) 핵심사업 현황/사진= 국토부
남해안권 발전 종합계획 실효성 확보를 위해 19개 핵심과제를 우선 추진한다. 명품전망 공간 특화, 해안경관도로 정비, 남해대교·섬진철교·폐교 등 유휴시설 활용 관광자원화 사업 등이다.


총사업비는 민자 포함 20조5495억원(도로, 철도, 항만, 공항 등 신규기반시설 사업비 제외)이 투입될 예정이다. 이에 따른 생산유발효과는 45조7192억원, 부가가치 유발효과 15조591억원, 고용창출효과는 28만6137명으로 예상된다.

이병훈 국토부 동서남해안및내륙권발전기획단 기획관은 “남해안권이 대한민국의 새로운 국토 성장축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지자체와 협업해 관광여건 및 신기술 발전에 대응한 새 과제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