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 집무실 압수수색…"경쟁사 비방 혐의"

뉴스1 제공 2020.06.25 21:06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경찰 "홍 회장 지시 여부 확인"…PC·휴대폰 확보

© 뉴스1© 뉴스1




(서울=뉴스1) 정혜민 기자,이비슬 기자 = 남양유업이 조직적으로 온라인에 경쟁사를 비방하는 댓글을 올렸다는 의혹에 대해 수사하던 경찰이 홍원식(70) 남양유업 회장의 집무실을 압수수색했다.

2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종로경찰서는 지난 22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있는 남양유업 본사 내 홍 회장의 집무실을 압수수색해 홍 회장의 컴퓨터와 휴대전화를 확보했다.

경찰 관계자는 "홍 회장이 직접 지시를 내렸는지 여부를 알기 위해 압수수색했다"고 말했다.



종로경찰서는 홍 회장 등 7명을 명예훼손 혐의로 입건해 수사 중이다. 홍 회장 등은 지난해 홍보대행사를 동원해 온라인 카페에서 경쟁사를 비방하는 내용의 글과 댓글을 게시한 혐의를 받는다.

비방을 당한 업체는 지난해 4월 경찰에 남양유업을 고소했고 종로경찰서는 같은 달 홍보대행사 압수수색을 통해 비방에 사용된 아이디 50여 개를 확보했다.

남양유업은 앞선 2009년과 2013년에도 인터넷에 경쟁사에 대한 비방글을 올린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았다.


남양유업 관계자는 "(이번 압수수색은) 예정된 수사 절차"라면서도 "자세히 말해주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