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IPO 흥행 노리는 카카오게임즈, 하반기 '띵작'으로 국내외 시장 공략

머니투데이 김지영 기자 2020.06.25 16:53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엘리온’, ‘가디언 테일즈’ 등 자체 IP 연내 출격

IPO 흥행 노리는 카카오게임즈, 하반기 '띵작'으로 국내외 시장 공략




2년만에 기업공개(IPO)에 재도전하는 카카오게임즈가 하반기 ‘엘리온’, ‘가디언 테일즈’ 등 자체 IP(지식재산권) 신작으로 시장공략에 나선다. 신작 라인업은 물로 기존 게임의 글로벌 진출로 새로운 매출원을 확보하고 실적을 끌어올려 IPO에서 가치를 제대로 평가받는다는 계산이다.

‘엘리온’, ‘가디언 테일즈’ 등 자체 IP 총공세
25일 카카오게임즈에 따르면 연내 PC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엘리온'을 연내 출시할 계획이다. 엘리온은 크래프톤이 개발 중인 작품으로, 김형준 개발 PD를 필두로 국내 유명 MMORPG 제작을 거친 실력 있는 개발진이 참여했다.

엘리온은 이상 세계로 가는 관문을 차지하기 위해 양 진영 벌핀과 온타리의 끊임없는 경쟁을 그리고 있는 온라인게임이다. 오는 7월 25일과 26일 양일간, 대규모 게이머가 참여하는 서포터즈 사전체험을 통해 막바지 점검에 나설 방침이다. 이번 사전체험에서는 보다 정교해진 전투 시스템과 새로운 경쟁 콘텐츠 등 완성도 높은 게임의 모습을 접할 수 있다. 지난 6월 24일부터 오는 7월 14일까지는 사전체험에 참가할 서포터즈를 모집하며, 정식 서비스 시 제공되는 특별한 칭호와 탑승 장비 등 혜택을 제공한다.



모바일 탐험형 RPG(역할수행게임) '가디언 테일즈(Guardian Tales)'도 연내 한국과 글로벌 시장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글로벌 게임 개발사 콩스튜디오가 개발한 작품으로, 지난 6월 23일부터 출시를 앞두고 사전예약에 돌입했다.

점령당한 왕국을 구하기 위한 가디언들의 판타지 모험을 그리고 있는 ‘가디언 테일즈’는 △레트로 감성을 자극하는 그래픽과 4방향 조작키, △길드 보스 레이드 및 실시간 일대일 대전, △전투 외에 영웅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생활형 콘텐츠 등이 특징이다.

특히, 탄탄한 스토리 라인과 아기자기한 픽셀 아트 스타일의 도트 그래픽 등 높은 완성도로 주목을 받고 있으며, 수동 전투 시스템을 비롯해 레벨 디자인 등 ‘가디언 테일즈’만의 차별화된 강점을 두루 보유하고 있다. 일반적인 모바일 게임과 달리, 스테이지마다 다양한 퍼즐 요소를 풀어가며 여러 미션을 클리어할 수 있는 재미가 있다.

신작 IP 이어 달빛 조각사 등 글로벌 무대로 보폭 확장
‘가디언 테일즈’는 국내 시장보다 글로벌 시장에서 먼저 공개가 됐다. 지난 2월 말 필리핀, 말레이시아 지역을 시작으로, 인도네시아, 캐나다, 이탈리아, 스위스 등 북미, 유럽 지역 등에서 순차적으로 소프트 론칭을 진행했다. 이후 글로벌 그랜드 론칭을 준비 중이다.

모바일 MMORPG ‘달빛조각사’도 글로벌 행보를 내딛는다. 또한, 국내 게임의 해외 진출뿐 아니라, ‘패스 오브 엑자일’과 같은 해외 유수 게임들을 국내에서 즐길 수 있도록 서비스 하며 유연한 글로벌 전략을 펼치고 있다.

‘달빛조각사’는 최근 대만게임기업 감마니아와 퍼블리싱 계약을 통해 대만, 홍콩, 마카오 지역에서 현지화 작업 후 연내 서비스될 예정으로, 중화권 현지에서는 '월광조각사(月光雕刻師)’라는 명칭으로 서비스 될 예정이다.

이밖에도 대작 PC MMORPG ‘엘리온’의 북미 및 유럽 지역 판권을 확보하고 있으며, 지난해 연말 개발 소식을 깜짝 공개한 글로벌 흥행 신작 ‘패스 오브 엑자일 2’ 역시 카카오게임즈를 통해 국내 서비스 예정인 만큼 탄탄한 차기 라인업도 준비중이다. ‘패스 오브 엑자일2’는 글로벌 시장에서 오랜 시간 흥행을 이어온 원작의 명성을 넘어설 것으로 기대되는 특급 신작이다.

유망 개발사 투자도 확대…될성 부른 신작 키운다
MMORPG등 장르적 확대를 통한 중장기적 라인업도 강화해나가고 있다. 지난 3월 ‘삼국지조조전 Online’으로 유명한 김희재 PD 대표가 설립한 오션드라이브 스튜디오, ‘다크어벤저’ 시리즈로 유명한 반승철 대표가 설립한 세컨드다이브, 전 팜플 서현승 대표가 설립한 개발사 패스파인더에이트에도 투자를 진행한 만큼, 유망한 신생 개발사에서 개발 중인 신작들에 대한 라인업 확보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또, 지난5월 말에는 액션 RPG ‘블레이드’로 유명한 김재영 대표의 라이온하트 스튜디오와 함께 신작 대형 모바일MMORPG ‘오딘: 발할라 라이징(가칭)’의 퍼블리싱 계획도 발표했다. ‘오딘: 발할라 라이징(가칭)’은 북유럽 신화를 대표하는 폭풍의 신이자 군신으로 불리는 ‘오딘’과 그를 보필하는 전사들이 머무는 궁전 ‘발할라’를 둘러싸고 펼쳐지는 서사를 콘셉트로 한 모바일 MMORPG 게임이다.


△콘솔 게임에서 주로 사용하는 ‘3D 스캔’과 ‘모션 캡쳐’ 기술을 활용한 화려한 그래픽, △ 5개의 거대한 대륙을 구현한 오픈월드, △캐릭터 간의 유기적 역할 수행, △폭발적 전투 쾌감을 선사하는 대규모 전쟁 콘텐츠 등이 특징이다.

카카오게임즈 관계자는 "PC 온라인과 모바일 게임 시장 양 축으로, 국내를 비롯해 글로벌 시장에서 이용자들의 재미를 제공하기 위해 막바지 담금질 중"이라며, "올 하반기 선보일 ‘엘리온’, ‘가디언 테일즈’ 등 색다른 매력을 지닌 다양한 게임들로 이용자들에게 다가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